남서울대, 2020년 외국인 유학생 설맞이 전통문화체험 행사 개최

황은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7:54]

남서울대, 2020년 외국인 유학생 설맞이 전통문화체험 행사 개최

황은주 기자 | 입력 : 2020/01/22 [17:54]

 

 

남서울대학교(총장 윤승용)2020년 경자년 설날을 맞이해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2020년 외국인 유학생 설맞이 전통문화체험행사를 지난 21일 한국어학당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설날 고향에 가지 못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위로하기 위해 우리나라 설 전통음식인 떡국을 함께 나눠 먹으며 윷놀이, 제기차기, 한복입기, 세배하기 등 설 전통문화를 체험했다.

 

베트남에서 온 남학생 응웬 티엔 닷(20)베트남에도 뗏(Tet)이라는 설날이 있는데 이 기간에는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던 가족이 다함께 모여 음식을 나눠 먹고 그 동안 못했던 이야기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이번 설날은 비롯 고향에 가지는 못하지만 학교에서 이렇게 한국의 정을 느낄 수 있는 행사를 마련해 줘서 고맙고, 맛있는 떡국도 먹고 재미있는 전통문화 체험도 해서 그나마 고향에 가지 못한 아쉬움을 달랠 수 있어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국제교육원장 장복명 교수는 명절에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외로움과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앞으로도 학생들이 한국 생활에 잘 적응하도록 부모같은 마음으로 보살필 것이며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보람있는 유학생활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남서울대에는 미국, 중국, 일본, 파라과이, 우즈베키스탄, 몽골, 네팔, 카자흐스탄, 인도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온 1,312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