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포츠
6천안
6아산
6당진
6홍성 예산
6충남
6공주
6세종
6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스포츠 > 6당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 장고항 팔딱팔딱 제철맞은 실치잡이 한창
코로나19로 지역 방문 어려운 요즘, 택배 주문 이용해 보세요
 
최종길 기자 기사입력  2020/03/24 [19:01]

  © 편집부

 

지금 서해바다에는 봄이 왔음을 알리는 봄 바다의 진객 실치와 주꾸미가 가득하다.

 

특히, 서해안에 대표적인 실치 어장인 충남 당진의 장고항 앞바다는 요즘 제철을 맞은 실치잡이가 한창으로 당진 9중 하나인 실치회가 봄철 입맛을 돋아주는 별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 편집부

 

실치는 흰베도라치의 새끼로 주로 우리나라 서해와 남해에 서식한다. 베도라치는 깊은 바닷속 돌 틈에 숨어 살다가 12월경 알을 낳는데 1월쯤 실치가 알을 깨고 나와 조류를 타고 연안으로 이동해 2~3개월 동안 성장한 후 성어인 베도라치로 성장하는 5월 중순에서 6월 사이 다시 깊은 바다로 이동한다. 그렇기 때문에 주로 3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가 본격적인 실치잡이 철이다.

  © 편집부

 

 

  © 편집부

당진에서는 주로 갓 잡은 실치에 오이, 당근, , 깻잎, 미나리 같은 야채와 고추장 양념을 넣고 금방 무쳐낸 실치회 무침을 먹는데 쌉쌀하며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5월부터는 실치 뼈가 억새지기 때문에 회로 먹기 어려워 바다 바람과 햇빛에 반나절 정도 말려 실치포(벵어포)로 만든다. 실치는 회와 벵어포 외에도 전, 된장국, 달걀찜, 튀김 등 다양한 방법으로 요리해 먹을 수 있고 제철에 구매한 실치를 냉동 보관했다가 활용해도 좋다.

 

장고항 2리 강정의 이장은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간 이동 및 외출을 자제해야하기 때문에 제철 맞은 실치와 주꾸미를 싱싱하게 맛보고 싶은 분들을 위해 택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실치와 양념 등을 꼼꼼히 냉장 포장해 주문 후 다음날 받아 볼 수 있게 배송하고 있으니 봄철 별미 실치의 진정한 맛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 당진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각종 축제 취소와 소비심리 위축으로 농어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지역농특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당진시 농특산물 온라인 쇼핑몰 당진팜에서 다양한 할인행사를 진행중이니 많이 이용해달라고 부탁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3/24 [19:01]  최종편집: ⓒ 충남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안시 미래 백만 도시위한 천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