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1천안
1아산
1당진
1홍성 예산
1충남
1공주
1세종
1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1충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계양 도의원, 충남 빈집 대책 찾아야!
-2018년 충남 빈집 10만 6443가구…2015년 대비 증가율 44.4%로 전국 3위 수준
 
정경숙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13:25]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비례·더불어민주당)은 15일 제32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전국 상위권 수준인 도내 빈집 문제를 지적하고 개선방안을 주문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충남의 빈집현황은 2015년 7만 3719가구에서 2018년 10만 6443가구로 전국 5위 수준을 기록했다.

 

이 기간 충남의 빈집 증가율은 44.4%로 타 시·도에 비해 세 번째로 높았다.

 

이처럼 빈집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지만 관련 대책은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2018년 9월 기준 전국 228개 기초자치단체 중 빈집 실태조사를 완료한 곳은 57곳으로 전체의 25%에 불과했다. 충남도 최근에서야 빈집정보시스템 구축에 나선 상황이다. 

 

실제로 충남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도내 15개 시군의 빈집 정비대상은 모두 4905호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우리 도의 인구자연감소가 지난 3월에는 200명 이상 나타나는 등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지방소멸위기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바로 빈집 증가”라며 “방치된 빈집은 마을 경관 훼손은 물론 안전사고나 범죄 발생 우려 증가, 지가 하락 등 지역사회 활력을 저해하고 공동체 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폐가는 조속히 철거하고 활용할 수 있는 집은 주차장이나 공부방, 주말농장 등 주민수요에 맞춘 마을공동이용기간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다”며 “공공기관이 수선 후 저렴한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등 다양한 활용 방안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빈집정비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성을 높이는 한편 지역사회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숙박, 문화창작 및 체험학습시설 및 귀농·귀촌인을 위한 공간으로 적극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9/15 [13:25]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어제보다 더 나은 삶 만들어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