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충청점, ‘아라리오점으로 새출발’

신세계-아라리오간 경영제휴 통해 문을 연 충청점, 2021년부터 명칭변경

정경숙 기자 | 기사입력 2020/12/30 [10:43]

신세계 충청점, ‘아라리오점으로 새출발’

신세계-아라리오간 경영제휴 통해 문을 연 충청점, 2021년부터 명칭변경

정경숙 기자 | 입력 : 2020/12/30 [10:43]

  

  백화점_아라리오-2021년부터 명칭변경

 

신세계백화점 충청점이 새해 1월1일부터 점포 명칭을 '신세계 아라리오점'으로 변경한다.

 

신세계 아라리오점은 12월 31일까지 현수막, 옥외광고 등 점내외 모든 안내 시설물의 점포명칭 교체를 진행하고, 신세계APP을 통한 스마트메시지 발송 등을 통해 ‘아라리오점’을 대대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아라리오라는 점포명은 지난 10년간 신세계와의 경영제휴로 기존 충청점을 운영했던 ㈜아라리오의 사명으로, 전통민요 아리랑의 한 구절에서 따와 ‘가장 한국적이면서 가장 세계적이다’라는 평을 받고 있다.

 

백화점 앞 광장에 세계적인 작가의 현대미술 컬렉션 작품 30여점을 전시하며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쇼핑의 즐거움뿐 아니라 문화적 경험을 전달하며 아트백화점이라고 불리던 신세계 충청점이 앞으로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갤러리와 미술관을 운영하는 아라리오가 상징하는 이미지를 통해 신세계 아라리오점으로 불리면서 쇼핑과 문화예술을 어우르는 공간으로 성장시킨다는 복안이다.

 

신세계 아라리오점의 초대점장을 맡은 이원호 점장은 “이번 점포명 변경은 앞으로 지역과 함께 동반성장하는 지역친화적인 백화점이 되겠다는 의미도 품고 있다”며, “중부권을 대표하는 쇼핑문화생활 중심지로 재도약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세계 아라리오점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별도의 기념행사는 진행하지 않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