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2020년 기업 투자유치 순항

코로나19 위기 대응 지역 경제 살리기 주력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0/12/30 [17:41]

당진시, 2020년 기업 투자유치 순항

코로나19 위기 대응 지역 경제 살리기 주력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0/12/30 [17:41]

당진시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응해 기업유치와 소상공인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지역 경제 살리기에 행정력을 집중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올해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공격적인기업유치 활동을 전개해 올해 12월 말 기준 71개 기업이 당진에 새 둥지를 틀었다.

 

업종별로 보면 조립금속기계 27개사 외에 1차 금속 13개사, 자동차 부품 6개사, 전기전자통신 1개사기타 24개사로 다양한 업종에서 기업 유치에 성공했다. 해당 기업들의 총 투자규모는 5,334억 원이며, 일자리는 1,471개가 새롭게 생겨났다.

 

아직 기업입주까지는 진행되지 않았지만 올해 시가 투자협약을 맺은 기업도 모두 15개사에 달한다. 해당 기업들의 투자 금액만 8,049억 원 규모다.

 

주요 투자유치 기업 중 독일기업 베바스토사는 1,300억 원을 당진에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팩 제조공장 건립에 착수했으며, 당진의 리쇼어링 유치 1호 기업인KG동부제철은 1,550억 원을 투자해 당진에 항균철강 제조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기업 투자유치와 더불어 첨단금속소재산업 초정밀기술지원센터 건립에도 본격 착수하고 종근당건강을 비롯한 지역 내 10개 입주기업에 스마트공장 보급을 지원했으며, RE100 신규 산업단지 조성사업과 더불어 태양광 융복합 유지관리 센터 구축에도 나서는 등 산업구조 다변화와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에도 집중했다.

 

또한 시는 올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 출연금을 당초 7억 원에서 대폭 확대해17억 원을 출연해 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대출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지역 내에서만 사용 가능한 당진사랑상품권 발행액도 대폭 늘려120억 원 규모로 발행했으며,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과 노란우산공제 가입 장려금지원을 통해 소상공인 사회 안전망 강화를 위해 노력했다.

 

한편 시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역 소상공인의 물품 온라인 위탁판매가가능한 당진전통시장 온라인쇼핑몰인 당찬한끼를 운영하는 한편, 취약노동자 호와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해 고령아파트 경비원 고용 및 감정노동자 보호를위한 조례도 제정했다.

 

이밖에도 시는 올해 옛 군청사 일원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청년타운도 문을 열어청년들의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한편 16개 과정의 고용촉진직업훈련을 지역주민 400여 명을 대상으로실시하고 지난 1123일에는 고용노동부와 손잡고 당진시고용복지센터를개소하는 등실업자와 구직자에 대한 지원도 강화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위기 속에도 국내외 유수의 기업들을유치하고 일자리 창출과 소상공인 보호를 비롯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행정력을 집중했다“2021년에도 지역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앵커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