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철 충남도의원 “지역 경제 살리는 열쇠는 중소기업 육성”

327회 임시회 5분발언 통해 판로개척 지원, 소부장 기업 육성, 기업상장 등 제시

정경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6:17]

오인철 충남도의원 “지역 경제 살리는 열쇠는 중소기업 육성”

327회 임시회 5분발언 통해 판로개척 지원, 소부장 기업 육성, 기업상장 등 제시

정경숙 기자 | 입력 : 2021/03/03 [16:17]

 

 제327회 임시회-5분발언-오인철 의원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천안6·더불어민주당)은 3일 제32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경제 복지의 선순환을 위해 중소기업 육성 방안을 제시했다.

 

오 의원은 이날 5분 발언을 통해 “충남의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은 수년째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으나 부의 역외수출액은 연간 약 25조 원으로 전국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며 “지역의 경제를 살리는 가장 중요한 열쇠는 견실한 중소기업 육성”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오 의원은 “비대면 추세에 맞게 농특산물 뿐만 아니라 공산품도 온라인 판매길을 열어줘야 한다”며 “특히 국내 141조 원, 해외 1경 800조 원이라는 엄청난 규모의 시장이 형성된 공공조달 분야의 경우 진입이 어려운 만큼 도에서 적극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충남 경제생태계 뿌리 역할을 하는 작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들도 도 차원에서 육성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매출액 100억 원 이상 300억 원 미만의 소부장 중소기업이 도내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데다, 정부가 연간 20개사를 선정해 5년간 50억 원을 지원하는 ‘소부장 으뜸기업’ 제도의 경우 대부분 중견기업 이상이 대상이기 때문이다. 

 

특히 중소기업의 상장사 규모가 대폭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도내 상장사는 89개사로 이는 전국의 3.9%에 불과하다.

 

오 의원은 “중소기업의 꽃은 기업공개(IPO)이자 상장”이라며 “상장은 중소기업 경영의 선진화와 튼튼한 체력을 상징하는 만큼 중장기적으로 200개사 이상 전략적으로 배출할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엔젤 펀드나 벤처 캐피탈 등 적극적인 자본시장 조성을 위한 도의 경영 지원은 물론 최근 부각되는 ESG경영, 즉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에 대한 교육과 지원도 선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감염병 사태로 지역 기업의 상황이 매우 어려운 만큼 도의회와 도는 확실한 방향 설계와 정책 개발에 중지를 모아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