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수 충남도의원,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지원 촉구

제327회 임시회 5분 발언 통해 다회용기·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사용 필요성 강조

정경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6:28]

김옥수 충남도의원,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지원 촉구

제327회 임시회 5분 발언 통해 다회용기·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사용 필요성 강조

정경숙 기자 | 입력 : 2021/03/03 [16:28]

 

 제327회 임시회-5분발언-김옥수 의원

 

충남도의회 김옥수 의원(비례·국민의힘)은 3일 열린 제32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지원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1~9월 충남에서 발생한 재활용 쓰레기는 3만 4000여 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이상 증가했다. 이 중 플라스틱이 차지하는 비중은 1만 톤, 약 15% 늘어난 규모다.

 

감염병 사태로 택배와 음식 배달 등 비대면 소비가 증가한 탓인데, 문제는 앞으로도 이같은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는 점이다. 

 

실제로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비대면 소비활동을 경험한 인구는 74.4%, 특히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활동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80.1%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처럼 비대면 소비는 꾸준히 확산되는 만큼 부득이 일회용품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면 적어도 친환경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한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지난해부터 ‘일회용품 없는 깨끗한 충남만들기 전담반(TF)’이 가동됐지만 일회용품 사용 금지와 저감방안이 대책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며 “비대면 소비 확산 추세에 발맞춰 다회용기 사용을 독려하면서도 식당 등 배달이 많은 업체를 대상으로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회용기와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사용 등 일회용품 저감에 적극 참여한 업체를 선정해 포상하고 홍보한다면 더욱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