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딸기 ‘킹스베리’…통상실시 180만주 공급

논산시 소재 농업회사법인 부성, 2년간 품종보호권 계약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08:17]

충남도, 딸기 ‘킹스베리’…통상실시 180만주 공급

논산시 소재 농업회사법인 부성, 2년간 품종보호권 계약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1/03/04 [08:17]

 

충남도 농업기술원을 4일 농업기술원에서 농업회사법인 부성(대표 임순녀)과 딸기 ‘킹스베리’ 품종에 대한 품종보호권 통상 실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농업기술원이 2016년도 개발한 ‘킹스베리’는 2019년도 390만주 통상 실시를 시작으로 2년간 180만주 계약을 체결했다. 

 

딸기의 메카 논산지역에 품종보호권 통상 실시로 보급된 ‘킹스베리’는 지금까지 35㏊정도 재배되고 있는데, 이번 계약으로 재배면적이 55㏊로 늘어날 전망이다.

 

‘킹스베리’는 과실이 일반딸기 보다 1.5∼2.0배 크고 은은한 복숭아 향을 내며 맛이 뛰어나고, 과즙이 풍부하여 내수 및 동남아 등 수출시장에서 각광 받고 있다. 

 

김부성 도 농업기술원장은 “품종보호권 통상실시를 계약을 통해자체 육성한 딸기 품종을 농가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소비자가 선호하는 신품종을 지속적으로 육성‧보급해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