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소상공인 지원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앞장서

소상공인 역량강화 교육 및 시설개선에 5억 원 투자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7:53]

당진시, 소상공인 지원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앞장서

소상공인 역량강화 교육 및 시설개선에 5억 원 투자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1/03/08 [17:53]

당진시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 지원사업에 5억 원을 투입한다.

 

시는 지난 8일 당진시청 목민홀에서 김홍장 시장과 충남경제진흥원의 오광옥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 지원사업업무 위탁 협약식을 가졌다.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 지원사업은 소상공인의 경영능력 강화 및 경쟁력 향상을 위해 소상공인 CS(고객응대교육), 노무교육, SNS 홍보교육 등을 실시하고 간판, 인테리어 등 소규모 시설에 대한 개선을 돕는다.

 

이에 시는 충남경제진흥원에 이 사업을 위탁해 당진시에서 6개월 이상 사업장을 영위하고 있는 소상공인 100명을 대상으로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을 수료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00만 원에서 최대 500만 원까지 시설개선을 지원한다.

 

경제과 박미혜 지역경제팀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는 작년부터 신규 사업으로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 지원을 시작했으며, 101개 업체에 대하여 역량강화교육 및 시설개선을 지원 완료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