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아동학대 신고 419건, 지난해 대비 16% 증가

아동학대조사 공공화사업 1년.... 시민 인식변화
유관기관, 민간기관, 시민 협업 활성화로 긴밀한 협조체제 강화 방침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08:07]

아산시, 아동학대 신고 419건, 지난해 대비 16% 증가

아동학대조사 공공화사업 1년.... 시민 인식변화
유관기관, 민간기관, 시민 협업 활성화로 긴밀한 협조체제 강화 방침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1/12/01 [08:07]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아동학대조사 공공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아동학대 방지 및 피해 아동에 대한 보호에 노력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아동에 대한 정서학대, 신체학대 등 사회적 문제점으로 대두되면서 지난해 10월 아동학대의 신속한 대응 강화를 위한 아동복지법 및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개정 시행된 지 1년이 지났다고 말했다.

 

아산시는 2020년 10월 아동학대조사 공공화 사업에 의하여 민간기관에서 수행하던 업무가 지자체로 이관되면서 올해 1월 여성가족과내 아동보호팀 신설로 ‘아동학대전담공무원’ 및 ‘아동보호전담요원’을 배치해 아동학대 신고·접수, 조사, 개인별 보호계획 수립, 학대피해아동와 요보호아동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또 아산경찰서, 아산교육지원청 등 공공기관 및 충청남도 중부아동보호전문기관을 비롯한 아산시어린이집연합회, 아산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 등 15개 민관기관과 업무협약을 통한 협력체계 구축과 함께 아산충무병원을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 법률사무소 정립을 자문변호사로 위촉하는 등 학대피해아동에게 원스톱 맞춤형 지원으로 피해아동보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함께 인적 안전망 구축에도 노력했다.

학대 위기아동 조기발견 및 예방활동 강화와 아동학대에 대한 시민 인식개선을 위해 읍면동 복지이통장, 행복키움추진단 등 마을의 복지리더를 활용한 ‘우리마을 아동지킴이’ 790명을 위촉하여 복지사각지대 아동을 발굴 지원하는 신고체계 마련과 사회보장 빅데이터를 활용한 장기결석, 예방접종 미실시 아동 등을 대상으로 가정양육환경 조사 등 ‘e아동행복지원사업’ 시행과 신고의무자, 학부모, 시민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예방 및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 및 홍보캠페인’을 실시했다.

 

그 결과 아산시는 아동학대 공공화 사업 이후 올해 11월 기준 총 419건의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되어 작년 362건 대비 16% 신고 건수가 증가하는 등 시민의 관심과 인식 변화가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이 중 15명의 피해 아동은 응급조치(즉각 분리)를 통한 가해자와 분리 보호하고 268건에 대하여는 아동학대 행위가 있음을 확인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통하여 가해자 아동양육 교육, 아동 심리치료 및 의료비 지원 등 아동 안전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가족기능 강화 등 사례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

 

 



고분자 여성가족과장은 “아동학대조사 공공화사업 업무를 수행한 1년을 되돌아보니 촘촘한 아동보호체계 구축과 함께 가장 중요한 점은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이웃의 관심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아동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최선의 노력과 함께 우리 주변에 아동학대 의심이 있을시 지체 없이 신고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아동학대조사 공공화사업에 맞춰 구축한 대응 체계를 한층 강화하기 위해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등 홍보활동과 아동 부모 및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인식개선 교육 확대, 적극적인 아동학대 대응을 위해 아산경찰서 등 유관기관 및 민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라며 “아동학대가 의심되면 112로 신고하고 아동학대 관련 단순 상담을 희망하는 경우 아산시 아동학대 긴급전화 533-1391로 연락하거나 충남 중부아동보호전문기관(546-1391, 용화동)으로 연락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