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당진시, 10조원 투자유치 이상無

3,800억 원 규모 생산유발효과 및 1,500여 명 일자리 창출 기대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9:35]

당진시, 10조원 투자유치 이상無

3,800억 원 규모 생산유발효과 및 1,500여 명 일자리 창출 기대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4/02/19 [19:35]

 

당진시가 19일 오후 2시에 충남도청에서 송우EM, 대한전선과 함께 총 3,400억 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민선 810조 원 투자유치에 한발짝 더 다가서며 올해 첫 투자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송우EM은 총 2,000억 원의 투자를 통해 석문국가산업단지에 65,699규모의 천연 구형화 흑연 등의 이차전지 음극재 소재 공장을 신설하게 되며, 대한전선1,400억 원을 투자해 당진국가산업단지 고대지구에 44,800규모의 해저풍력케이블 공장을 증설하게 될 것이다.

 

당진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기업의 추가 고용인원은 송우EM170, 대한전선100명으로 총 270명 수준으로 예상되며, 충남연구원 건설 효과 분석에 따르면 당해 기업들이 지역 내 입주하기 위한 사업체의 정상 가동을 위한 활동에서 발생하는 생산유발효과는 3,800억 원, 고용유발효과는 1,5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나 이번 투자는 다음 세대를 위한 신산업 중심의 투자가 이뤄졌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송우EM은 이차전지 핵심 소재 양산을 위한 공장에 적합한 입지를 당진에서 찾았다고 전했으며, 대한전선은 적극적인 당진시의 지원과 수도권과 인접한 지리적 이점, 당진항을 비롯한 대규모 산업단지를 높이 평가하며 해저풍력케이블 공장을 증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성환 당진시장은 혁신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당진으로 찾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 기업지원 시책을 마련하고 산업기초를 공고히 하여 기업 하기 좋은 당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