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태안군, “고품질 벼 생산은 철저한 종자소독부터!”

태안군농업기술센터, 영농철 못자리 적기 설치 및 철저한 벼 종자소독 당부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12:03]

태안군, “고품질 벼 생산은 철저한 종자소독부터!”

태안군농업기술센터, 영농철 못자리 적기 설치 및 철저한 벼 종자소독 당부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4/04/23 [12:03]

 

태안군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지역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못자리 적기 설치와 철저한 벼 종자소독을 당부하고 나섰다.

 

태안군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벼에 발생하는 전염병인 키다리병·도열병·깨씨무늬병·벼잎선충 등은 종자를 통해 감염돼 쌀 품질 저하와 수량 감소의 원인이 되므로 철저한 종자소독이 반드시 필요하다특히 올해의 경우 전년도 출수기 이후 비가 많이 내려 종자소독에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온탕소독은 60의 온탕소독기에 약 10분간 볍씨 소독 후 건져 찬물로 식히고 소독 및 침종하는 것으로약제 소독과 병행할 경우 방제효과가 높아 농가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볍씨발아기를 이용한 약제 침지소독의 경우 2배의 물에 희석배수에 맞게 살균제를 첨가하고 필요 시 살충제를 희석해 30에서 48시간 담가 소독하면 된다살균제와 살충제의 사용은 작물보호지침에 맞게 희석배수 및 사용시간을 준수해야 한다.

 

이와 관련군은 효과적인 소독을 위해 볍씨 온탕소독기를 태안군농업기술센터 농기계임대사업소 등에 비치하고 관내 농가를 대상으로 볍씨 온탕소독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최고 품질의 벼 생산은 건강한 묘 생산에서 시작되므로 철저한 종자소독이 필수적이라며 특히 올해의 경우 벼 보급종 중 삼광·친들·참드림 종자에 대해서는 소독 종자로그 외 품종은 미소독 종자로 공급되니 벼 종자소독 요령을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