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바다의 산삼 ‘해삼’ 생산량 100% 늘린다

올해부터 3년 간 288억 투입 보령·태안 해역에 산란·서식장 조성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5/20 [09:25]

바다의 산삼 ‘해삼’ 생산량 100% 늘린다

올해부터 3년 간 288억 투입 보령·태안 해역에 산란·서식장 조성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5/20 [09:25]

 

충남도가 바다의 산삼으로 불리는 해삼 생산량을 3년 내 100% 늘리기로 했다.

 

도는 올해부터 2026년까지 3년 동안 288억 원을 투입, 보령·태안 해역에 해삼 산란·서식장을 조성한다고 20일 밝혔다.

 

해삼은 단백질, 칼슘, 칼륨 등 풍부한 영양성분으로 영양학·의학적 가치가 높고, 독특한 식감과 맛으로 바다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충남 해삼은 국내 최고 품질을 인정받고 있으며, 보령·태안에서 집중 생산되고 있는 돌기해삼의 경우는 중국에서의 선호도가 높아 대부분 수출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러나 도내 해삼 생산량은 201967242202064011202165756202258428지난해 52415톤 등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해삼은 19안팎의 수온에서 식욕이 왕성하고, 10정도에서 운동이 가장 활발하다.

 

이에 따라 도는 425의 냉수대를 유지하는 보령·태안 연안 해역에 돌과 기능성 블럭 등을 투입해 친환경 서식지·산란장 조성한다.

 

또 모삼과 치삼을 입식해 해삼 생태에 맞는 서식 환경을 조성, 대량 생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고소득 양식 전략 품종인 해삼 생산 능력을 대폭 확대, 도내 생산량을 연평균 대비 100% 늘린다는 목표다.

 

또 어업인 소득 증대와 도시청년의 귀어도 유도할 계획이다.

 

도는 산란·서식장 조성과 함께 가공-수출 등 지원 사업 연계를 통해 6차 산업화 플랫폼을 구축, 해삼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고부가가치 미래 전략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장진원 도 해양수산국장은 지속가능한 해삼 양식산업을 육성해 어업인 소득을 늘리고 청년들이 돌아오는 어촌을 만드는 한편, 충남 수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서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