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반도체 산업 육성 정책 발굴 머리 맞대

도, 산·학·연 관계자들과 정책 발굴 자문 회의 개최…첨단시설 구축 및 인재육성 등 논의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6:51]

반도체 산업 육성 정책 발굴 머리 맞대

도, 산·학·연 관계자들과 정책 발굴 자문 회의 개최…첨단시설 구축 및 인재육성 등 논의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6/18 [16:51]

 

충남도가 반도체 산업 육성 정책 발굴을 위해 산··연 관계자들과 머리를 맞댔다.

 

도는 1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반도체특성화 대학으로 지정된 한기대와 호서대를 비롯한 충남테크노파크, 충남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기업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도체 정책 발굴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그동안 추진 사항에 대한 공유와 향후 추진 정책 논의를 위해 마련된 이날 회의는 세계 반도체 산업 동향 및 정부 정책 방향 충남 반도체 산업여건 반도체 신규사업 자문 등 순으로 진행됐다.

 

현재 미국, 일본, 대만 등 세계 각국은 반도체 산업 주도권 확보를 위해 보조금 지급 등 가능한 수단을 총 동원하고 있으며, 인공지능(AI) 산업에 필요한 고성능 반도체칩 수요 증가에 따라 첨단패키징(후공정)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대응해 정부는 지난달 23평택·화성·용인 등 경기 남부지역에 2047년까지 622조원이 투입되는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 5569억원 규모의 첨단패키징 연구개발(R&D) 예타 추진 인재양성 지원을 확대하는 반도체 생태계 종합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도내 반도체 산업 현황은 첨단패키징(후공정) 산업을 중심으로 주로 국내 파운드리 기업의 전통 패키징 물량 수주를 통해 이익을 창출하고 있다.

 

통계청에 등록된 반도체 제조업체 수는 2022년 기준 58개로 경기도(240)에 이어 2위 수준이나, 대부분 인력 부족 및 산업용 연구기반 시설 부재가 약점으로 꼽힌다.

 

이날 신규사업 자문에서는 이러한 도내 반도체 산업 특성에 따라 후공정 기업의 연구개발 지원을 위한 기반시설구축 방안과 기업 역량강화, 판로 다각화, 반도체 인력양성을 위한 정책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도 관계자는 오늘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장기적으로는 기업의 연구개발 지원을 위한 기반시설 구축 사업을 발굴해 산업부에 건의할 것이라며 지방정부 차원에서 반도체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정책도 지속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