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디지털기술 융합, 재난안전 대비한다

도, 인공지능 및 메타버스 기반 재난안전체계 강화사업 현장점검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10:25]

디지털기술 융합, 재난안전 대비한다

도, 인공지능 및 메타버스 기반 재난안전체계 강화사업 현장점검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6/20 [10:25]

충남도는 20일 공주시 일원에서 추진 중인 인공지능(AI)·메타버스 기반 재난안전체계 강화사업2차년도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재난대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도는 2025년까지 국비 60억원, 도비 35억원, 민자 20억원 총사업비 115억원을 투입해 도로안전생활안전 실증처를 구축한다.

 

올해 점검은 인공지능 솔루션 시범운영 지역의 연구 데이터를 확보하고, 솔루션 개발실증을 위해 공사 진행 상황 및 장비 구축 이행도 파악에 중점을 뒀다.

 

점검 대상은 공주시 신월초 사거리를 비롯한 신관초 교차로 등 도로안전 실증처 4곳과 매년 백제문화제 주무대로 활용되는 금강신관공원 인라인스케이트장 등 생활안전 실증처 5곳이다.

 

도로안전 실증처 주요 점검내용은 교차로 지하선로, 인터로킹 공사 아이(I), 에스(S)형 구조물 설치, 카메라 및 제어함체 설치여부 객체검지카메라의 실증 상태이다.

 

생활안전 실증처는 광케이블 매설공간과 드론 스테이션 위치 확인 카메라 및 제어함 설치 등을 확인하고 행사장 혼잡도, 경계 침입 등의 상황을 시연한다.

 

도 관계자는 이 사업은 도로 및 생활안전에 대한 혁신적인 안전관리체계 조성이 가능하다다양한 재난사고에 대비한 인공지능·메타버스 활용 선도사례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까지 공주시에서 보행자의 안전과 백제문화제와 같은 대규모 축제 등의 안전 대책에 활용할 예정이라며 향후 도 전역에 시스템이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