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단국대병원, ‘호스피스 필수인력 소진 관리 프로그램’ 개최

말기 암 환자 돌보는 필수인력 스트레스 경감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09:30]

단국대병원, ‘호스피스 필수인력 소진 관리 프로그램’ 개최

말기 암 환자 돌보는 필수인력 스트레스 경감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4/06/24 [09:30]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 암센터는 최근 암센터 다학제실에서 ‘2024년 호스피스 전문기관 필수인력 1차 소진 관리 프로그램을 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말기 암 환자의 신체적, 영적, 정신적 어려움을 돌보는 팀원(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의 스트레스와 소진 관리를 통해 더 행복한 마음으로 환자를 돌보기 위해 마련되었다.

 

 

프로그램은 향기로 몸과 마음을 정화하고 치유하는 아로마테라피스트 강해미 소장(한방&아로마 연구소)이 강사로 나서 아로마테라피를 활용한 스포츠 롤온과 핸드 퍼퓸 오일 만들기 교육이 진행되었다. 또한 교육 후에는 식사를 함께하며 완화의료센터 팀원 간 소통과 친목을 나누는 뜻깊은 자리를 가졌다.

 

이한상 완화의료센터장(혈액종양내과 교수)지난해 12월 완화의료병동을 오픈하고 애쓰고 있는 팀원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잠시나마 쉼을 드리고자 소진 관리 프로그램을 계획했다. 앞으로도 호스피스 팀원들이 자긍심을 갖고 환자를 돌볼 수 있도록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에너지를 충전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단국대학교병원은 202312, 완화의료병동을 개소하고 올해 1월 입원형 호스피스 전문기관으로 지정받아 운영하고 있다. 말기 암 환자와 가족들의 의미있고 아름다운 삶의 마지막을 위해서 체계적인 완화의료를 제공하고있으며, 6월 현재까지 36명의 환자가 이용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