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
기고
이성수
임명섭
염남훈
사설
신년사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오피니언 > 박중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장년층에 나타나는 발기부전
 
편집부 기사입력  2010/06/24 [14:35]
▲ 박중현
연세멘파워 비뇨기과 피부과 원장
발기부전하면 중년남성들의 대표적인 고민거리였다. 가정을 책임져야 한다는 책임감과 사회생활에서 오는 과도한 스트레스 때문이다. 통계 수치로만 따져도 40대 후반 남성 가운데 20%, 50대 후반 남성 가운데 50%가 발기부전이다.
 
하지만 이젠 중년남성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최근 20~30대 중반의 젊은 남성층에서 발기부전을 호소해 병원을 찾는 사례가 꽤 많아진 것이다. 과로, 과음, 과도한 성생활이 주 범인이라 한다. 그렇지만 그 이면엔 깊은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적인 문제도 자리 잡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말한다.
 
발기부전이란 성행위가 불가능 할 만큼 남성의 성기가 충분히 단단해지지 않거나 단단해지더라도 유지가 되지 않는 것을 말한다. 보통 성 관계를 시도해서 4번 중 한번 꼴로 이런 증상이 나타난다면 발기부전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한 통계 결과 최근 3년간 발기부전 남성 463명 중 11%인 49명이 미혼남성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최근 젊은 남성들이 발기 부전으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아졌다.

발기부전의 원인은 크게 심인성(정신적 원인)과 기질성(신체적 원인)으로 나눌 수 있다. 정신적 원인으로는 스트레스, 긴장감, 초조, 성 능력에 대한 열등의식, 자신감의 상실 등이 있고 육체적으로는 당뇨병, 고혈압, 동맥경화, 약물중독, 신경계 질환, 전립선염, 전립선비대증 등의 원인이 있다. 특히 당뇨병, 고혈압과 같은 성인병은 음경 내로 혈액 공급의 원활함을 막고 혈관순환장애를 초래하기 때문에 육체적인 치료와 함께 해야 한다. 반면 정신적 원인으로는 ‘이번에도 발기가 안 되면 어떡하지’라는 불안감과 자기 억제, 죄책감, 스트레스 등을 들 수 있다. 그밖에 흡연, 과음, 비만, 스트레스와 같은 생활습관도 영향을 미친다.

최근에는 비아그라와 같은 먹으면 바로 효과가 나는 발기부전 치료제들이 있다. 이와 같은 발기부전치료제로 충분히 청ㆍ장년 층의 발기부전을 쉽게 회복할 수 있으며, 약물의 복용으로 심리적인 부분까지 치료할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보다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비뇨기과 전문의를 찾아 원인에 대한 명확한 치료를 할 필요가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6/24 [14:35]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어제보다 더 나은 삶 만들어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