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행정사회교육문화농업스포츠오피니언포토충남모바일방송보도자료탐방
편집  2017.10.17 [20:01]
전체기사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농업
7천안
7아산
7당진
7예산
7충남
7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농업 > 7당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2017년산 공공비축 미곡 5,730톤 매입
올해 12월 31일까지, 삼광·새누리 품종
 
김진영 기자 기사입력  2017/10/10 [11:17]

당진시가 2017년산 공공비축미곡 5,730톤을 지난달 25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매입중이라고 밝혔다.

올해 시가 매입하는 물량은 공공비축 미곡 총5,730톤 중 산물벼는 3,831톤(9만5,775포대/40㎏), 건조벼 1,899톤(4만7,475/40㎏)이다.

매입대상은 당진지역에서 생산한 조곡매출 희망농가이며, 매입품종은 삼광, 새누리 2품종이다.

공공비축미곡으로 출하하는 농가는 규격 포장재를 사용해야 하며 수분함량을 13~15% 선으로 유지해야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다.

공공비축미곡 매입가격은 수확시기(10~12월) 생산지 쌀값을 반영해 내년 1월 중 확정되며, 8월 산지쌀값 기준으로 지급하던 우선지급금은 농림축산식품부의 결정에 따라 올해는 예년과 달리 지급하지 않을 계획이다.

농식품부가 이와 같은 결정을 한 이유는 농업인 단체 등으로부터 우선지급금이 수확기 쌀값에 영양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기 때문으로, 우선지급금을 없애 산지살값과 우선지급금 간 연관성을 줄이고 자율적인 가격 결정을 장려하기 위한 조치다.

다만 수확기 농업인의 자금 수요와 쌀값 동향 등을 감안해 오는 11월 중 농업인 단체 등과 매입대금의 일부를 중간 정산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의 올해 공공비축 배정물량은 농업인이 희망하는 물량보다 부족해 다소 아쉽지만 농식품부에서 추가 시장격리 물량을 사상 최대치인 37만 톤을 매입키로 지난 9월 28일 발표한 만큼 농업인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공공비축미곡 매입이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출하농가는 물론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부터는 쌀 공급과잉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강력한 쌀 생산조정제(약 340만 원/㏊) 사업이 추진돼 2019년까지 벼 재배면적이 전국적으로 약 10만㏊(약 50만 톤)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0 [11:17]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명사초청 릴레이 캠페인 6탄!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