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행정사회교육문화농업스포츠오피니언포토충남모바일방송보도자료탐방
편집  2017.10.17 [20:01]
전체기사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정치
1천안
1아산
1당진
1예산
1충남
1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1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종혁 천안시의회 의원, 도를 넘는 언론겁박!
지역신문 상대 손해배상 청구, 기사보도 정면 부정
 
정덕진 기자 기사입력  2017/10/12 [11:15]

천안시의회 안종혁 의원(국민의당)의 아전인수 격 행보에 자질논란이 일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은 지역신문사 중 A신문사 장00 기자의 보도(‘나 홀로 의정연수’ 연수냐, 여행이냐?/9월 7일자 5면)에 “연수가 아니라 출장”이라며 A신문사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500만원의 정정·손해배상을 신청했다.

A신문에 따르면, 안 의원은 언론조정신청을 통해 ▲사무국 직원이 연수가 아니라 출장이라고 설명했음에도 연수로 단정하고 ▲동료의원들에게 취지를 설명하고 동의를 얻었음에도 의원 간 마찰이 있는 것처럼 됐으며 ▲공무국내 출장으로 사후 정산이 필요 없는 출장에도 영수증을 첨부하지 않고 탕진했다고 보도했으며 ▲연수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 시민들에게 오해를 불러 시의원의 명예를 훼손 시켰다는 등 4개항의 이유를 들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A신문은 안 의원이 장 기자와 인터뷰를 통해 ‘국내연수’라고 분명히 밝히고도 사무국직원을 운운하며 궤변을 늘어놓는 등 자가당착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또 안 의원이 동료의원들로부터 사전 동의를 얻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상당수 의원들은 안 의원이 ‘나 홀로 연수’를 다녀 온 후에 알게 됐으며, 더구나 의회운영위원회의에서 이 사안을 놓고 의원 간 서로 얼굴을 붉힌 것으로 전해진다고 덧 붙였다.

특히 1991년 지방자치 부활이후 전례가 없는 ‘나 홀로 연수’도 문제지만 84만원의 여비가 사전 지급된데 대한 불만의 소리가 높았다는 전언이다.

더구나 영수증 정산이 필요 없는 ‘나 홀로 쓰고 다닐 수 있는 출장’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시의원은 시민혈세를 사용함에 투명성과 객관성을 저버린 행위일 뿐이다 고 덧 붙였다.

또 지난 8월 5일 SNS(페이스북)에 이번 8박 9일 일정을 소개하면서 자신의 고급 외제차(아우디)를 몰고 '개인국내연수'라고 밝혀 안 의원의 언행불일치는 더 큰 오해를 살 수도 있다.

안 의원은 지난 4월 13일 보궐선거에서 당선 된지 불과 2개월만인 6월 19일부터 25일까지 6박 7일간 싱가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3개국 국외 연수를 다녀온바 있다.

이후 여름휴가 시즌에 맞춰 84만원의 여비를 수령해 자신의 외제 고급승용차를 이용해 8박 9일간의 나 홀로 국내 연수를 다녀온 것이다.

나 홀로 연수지역은 서울, 인천, 대전, 전주, 경주 등으로써 천안시의회 선배의원들이 벤치마킹 등을 위해 이미 수차에 걸쳐 다녀온 것으로 전해져 초선인 안 의원의 연수지와 같은 동선이다. 

따라서 이번 A신문 보도는 언론으로서 정당한 지적을 한 것으로 보여 진다.

더구나 안 의원은 언론중재위원회에 조정신청에 앞서 A신문사를 상대로 정정보도요청을 한 적 없는 것으로 나타나, 초선의원으로서 언론과의 소통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공인으로서 언론의 건전한 비판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갖고 있는 행동으로 5개월여의 초선 시의원이 언론을 겁박하는 것부터 배운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시민 A씨는 “자신의 행위의 합리화를 위해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 궤변을 늘어놓는 등 자가당착에 빠진 안 의원의 아전인수 격 행보는 시의원으로서 자질을 의심케 한다”고 꼬집었다. 

특히 “안 의원은 과거 T-방송사의 PD활동을 한 인물로 이번행보는 더욱더 이해할 수 없는 언론대처로 기초상식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등 동료의원의 전언이다. 

한편, 이번 언론중재위원회 대전중재 부 조정기일은 10월 13일 오전 11시에 열릴 예정이며,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2 [11:15]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명사초청 릴레이 캠페인 6탄!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