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행정사회교육문화농업스포츠오피니언포토충남모바일방송보도자료탐방
편집  2017.12.14 [18:31]
전체기사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정치
1천안
1아산
1당진
1예산
1충남
1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1충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기승 교육위원장, 명퇴자들 왜 기간제교사로? 특혜 아닌가?
충남도의회 교육위, 명퇴수당, 기간제 급여 이중 수령 등 부당 지적
 
정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7/11/14 [09:45]

충남 일선 초·중·고교에서 명예퇴직한 일부 교사들의 기간제교사 재취업 사례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고  9일 천안. 아산 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 명퇴 교사의 기간제교사 재취업 행태에 대해 질타했다.

▲      장기승 의원(아산3)

장기승 의원(아산3)이 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도내 초·중·고교에서 명예퇴직한 교사 75명이 기간제교사로 다시 교단에 서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기간제교사 채용된 인원이 총 1974명인 점을 고려할 때 약 3.8%가 명퇴 후 기간제 교사로 재채용된 것이다.

문제는 명예퇴직 제도가 자칫 악용하면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할 수도 있다는 점이다.

실제 기간제교사로 재채용된 교사들은 명예퇴직 시 수당을 수령하고 곧바로 교단에 복귀해 교사 급여까지 이중으로 받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재취업으로 인해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도 저해하는 등 교육계 전반에 부적절한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는 것이 장 의원의 지적이다.

장 위원은 “그동안 명예퇴직자의 잘못된 재취업 관행에 대해 수차례 지적하고 대책마련을 요구했지만 문제가 여전하다”며, “도덕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교육현장에서 이런 행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명예퇴직의 근본 취지를 훼손하고, 청년들의 고용확대를 저해하는 재취업 행태는 지양해야 한다”며, “근절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4 [09:45]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명사초청 릴레이캠페인 15탄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