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칼럼
임상구
이창수
박중현
이성수
임명섭
염남훈
사설
김성열
신년사
김경회
김성열
문형남
성 향
소완섭
신경희
임명섭
차종목
최기복
최태호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칼럼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 고] 후회 없는 10년 후
공주교육지원청 교육장 유영덕
 
편집부 기사입력  2017/12/22 [11:10]
▲   공주교육지원청 교육장 유영덕
얼마 전 가족여행으로 전북 모처의 편백나무 숲에 다녀온 적이 있다. 피톤치드의 왕이라는 편백나무 대 군락지인 그곳은 아토피는 물론 각종의 난치병 환자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했다. 우리 가족은 관광 명소이면서 건강에도 좋다하니 들러보기로 했는데, 산 중턱까지 엉덩이를 붙일만한 공간이 있으면 여지없이 사람들로 차있었다. 꽤 오랜 시간을 기다려 평상 귀퉁이에서 다리를 뻗을 수 있었다.

온 산을 에워싼 나무들은 저마다 수 십 년의 나이테를 품고 있었다. 주변 이들의 이야기에 의하면, 적어도 50년 전 어떤 이는 앞을 내다보고 이 나무들을 심었던 모양이다. 그가 자신의 생전에 이 장관을 보았는지는 몰라도 50년, 아니 몇 백 년의 앞날을 내다본 이름 모를 선각자의 혜안에 머리가 숙여졌다. 50년 전, 이 땅에 같이 존재했던 나는 무엇을 했던가? 하는 생각에 낯이 더워졌다.

저급한 것 같지만 이해가 빠른 예를 들어 본다. 친구들끼리의 대화에서, 옛날 이곳은 거저 줘도 안 갖는 땅이었는데 지금은 금싸라기가 되었다는 둥 그 때에 몇 푼 투자를 안 해서 부자를 면했다는 둥 부질없는 후회를 한다. 버려졌던 늪지에 주요 기관이 서고 골짜기 언덕배기에 아파트가 들어서며 경매 끝자락까지 주인 못 찾고 남아돈 곳에 백화점이 들어서기도 한다. 요즈음의 도시발달과 건축기술은, 상전벽해를 일상화 하고 있다고 해도 과하지 않다.

후회를 많이 하는 사람들의 특징을 살펴보면, 후회를 거듭할 뿐 시도가 없기에 그 허무한 아픔을 거듭하고 있다는 것이다. 10년 전에 이 땅을 사지 못해 후회를 하고 있다면, 그 순간 다른 땅을 사야만 10년 후에 같은 후회를 하지 않을 수 있다는 말이다. 10년 전에 나무를 심지 못해 후회하는 자, 10년 전에 공부를 하지 않아 후회 하는 자, 10년 후를 위해 지금 할 일은 명확해졌다. 후회는 아무리 빨라도 늦은 것이고, 한 일보다 하지 않은 일에 후회가 많다고 하니 머릿속이 복잡하다.

인생은 우리에게 수많은 결단을 요구하나, 앞뒤 재고 현실을 생각하면 시도가 결코 만만치 않다. 하지만 계룡산 암자에서 수 십 년의 내공을 쌓아도, 그 것을 펼치지 못하면 허송세월에 지나지 않는다. 어떤 이들은 운명을 논하며, 운 또한 찾아오는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수십억 복권에 당첨 되는 행운 또한 복권을 사는 시도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던가? 그러니 복을 만드는 우선 조건은 시도이며, 시기는 지금이다.

어떤 이의 노랫말이 떠오른다. “내 나이가 어때서? 시작하기 딱 좋은 나인데...” 그동안 반복했던 후회들이 있다면, 10년 후에는 안 하셔도 되겠다. 지금이라는 명약이 있으니까.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22 [11:10]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철 (전)국제로타리 3620지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