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1천안
1아산
1당진
1예산
1충남
1공주
1세종
1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1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상돈, 천안에 문화예술벨트 조성!
천안삼거리공원 차 없는 거리 조성 등
 
윤광희 기자 기사입력  2018/04/10 [19:05]
▲      © 편집부

박상돈 천안시장 예비후보는 4월 9일(월) 천안시청 브리핑 룸에서 동남권 문화·예술 벨트 조성을 위한 두 번째 공약을 발표되었다. 이날 발표된 공약은 천안의 원도심인 동남권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지난 2일 제시된 안서동 대학가와 신부동 문화의 거리 구간을 자전거·전동휠 전용로 및 산책로 조성하여 안서동 대학가의 학생들이 천안 도심까지 자연스럽게 유입된 후 천안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과 연계된 것이다.    

우선, 박후보는 “천안 동남권을 문화·예술벨트로 조성하고자 하는 공약의 궁극적 목적은 천안 원도심 활성화에 있고, 천안역세권 등을 중심으로 펼쳐지고 있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후보가 밝힌 공약의 구상은 옛 천안 관아시설 및 아전거리 복원, 먹거리 관광의 중심지로 중앙시장 지원, 남산공원 주변 재정비, 천안천·원성천·불당천의 문화·예술 공간화, 천안삼거리공원 주변도로 지하화 및 문화·예술 공원 조성 등을 주요 골자로 한다.      

박 후보는 먼저 “구 천안군청 공터와 천안 중앙초등학교 및 중앙시장 일대를 볼거리와 먹거리가 풍부한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옛 천안 관아시설과 아전거리를 복원하여 옛 정취가 물씬 체감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그리고 박 후보는 “인근에 있는 중앙시장까지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하면 많은 천안시민과 관광객이 재래시장인 중앙시장으로 자연스럽게 유입되게 되어 중앙시장은 먹거리 관광의 하이라이트로 자리잡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천안시민과 관광객은 물론 지역상권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박 후보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물이다.    
▲      © 편집부

다음으로, 박 후보는 점집 등이 밀집되어 있는 등 낙후된 남산공원 주변을 재정비하여 천안시민이 자주 찾는 쉼터로 재탄생시키겠다는 것이다. 박 후보는 남산공원의 재정비가 천안시민의 편의를 증진시킬 수 있으며, 남산지구 도시재생사업이 시너지 효과를 내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 번째로, 박 후보는 천안삼거리공원을 차 없는 거리로 조성해 그동안 지적되어온 좁은 공간 문제를 해결하고, 특색 있는 공간으로 마련할 방안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박 후보는 천안삼거리 명품문화공원 조성사업을 잠정 중단하고, 공원 주변 및 목천 방면과 소정 방면 도로를 지하화한 후 지상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시민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새롭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천안삼거리공원을 천안시민은 물론 관광객들도 자발적으로 찾는 세계적인 문화공원으로 탈바꿈시켜 놓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구상하고 있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박후보는 “천안천·원성천·불당천을 보다 더 새롭게 단장하여 팬터마임(pantomime), 풍물, 가요제 등 각종 문화예술 행사가 상시적으로 열리는 문화·예술의 공간으로 조성하겠다” 각종 공연과 벚꽃, 유채꽃 등 주변 수목이 어우러져 가족과 연인들이 즐겨 찾는 나들이 장소로 자리매김 시킨다는 게 박 후보의 구상이다.    

박 후보는 “천안 동남권을 문화예술벨트로 조성하기 위해서는 동서균형 발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천안 서북권이 첨단산업도시로 발전하고 있는 점과 비교할 때, 천안 동남권의 경제적 부가가치가 서북권에 절대 뒤지지 않도록 만들겠다”며 동서균형발전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날 공약을 끝으로 박 후보의 동남권 문화·예술벨트 공약은 일단락 된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천안에서는 천안역세권과 천안남산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흥동·원성동 재건축 사업, 동남구청 복합개발사업 등 천안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 진행 또는 계획중에 있으나 실질적인 원도심 활성화로 이어질지는 여전히 안개 속이라는 게 일반적 시각이다. 이번 박 후보의 동남권 문화·예술 공약이 낙후 일로에 있는 천안 원도심인 동남권에 활기를 불어넣을지에 대한 판단은 이제 천안시민의 몫으로 남겨졌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0 [19:05]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시민이 살고 싶은 따뜻한 아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