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1천안
1아산
1당진
1예산
1충남
1공주
1세종
1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1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라돈침대, 정부가 나서야 !
신진영 한국당 천안을 위원장 및 천안시의원 대진침대 본사방문
 
정덕진 기자 기사입력  2018/07/05 [19:07]

 반입저지 농성주민 만나, 대책위한 의견 수렴 나서

 

▲     © 편집부

 

신진영 자유한국당 천안시을 당협위원장과 한국당 천안시의원들은 직산읍에 위치한 대진침대 본사 앞 농성장을 찾아 판정리 주민들을 만나, ‘라돈침대대책위한 의견을 수렴했다.

 

라돈침대 사태는 시중에 유통되던 대진침대의 침대 매트리스 21종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대량으로 검출되면서 불거진 사건이다.

 

이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서 라돈 농도측정을 실시했고, 그 결과 2010년 이후 대진침대가 생산한 총 2887천여 개의 매트리스에 대해 리콜을 결정 했다.

 

현재 전국적으로 수거된 매트리스는 직산 본사에 23천여개, 당진항에 16천여개가 야적되어 있고, 아직 48천여개는 수거하지 못한 상태이다.

 

판정리 마을주민들은 더 이상의 매트리스 반입을 금지할 것, 매트리스 분리작업을 중단할 것, 본사에 야적된 매트리스를 조속히 반출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지금까지 분리 해체 작업이 끝난 건 6천 개에 불과하고 주민 반발에 부딪혀 더 이상 작업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     © 편집부

 

신진영 위원장과 한국당 소속 천안시의원들은 더 큰 문제는 매트리스를 분리해 라돈 방출 부분을 떼어낸다 해도 이를 어디에, 어떻게 폐기할지 아무런 대책이 세워져 있지 않다이제 대진 라돈 침대는 정부가 나서 해결을 위한 노력과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관련법에 따르면 제조업자는 문제 제품의 피폭선량과 방사능 농도 등을 고려해 폐기 조치 계획을 보고하게 되어 있지만, 대진 침대는 폐기계획은 커녕 수거해 분리하는 데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신진영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결국 정부가 나서서 수거와 폐기까지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하는데, 국회에서 원구성이 완료 되었다면 자유 한국당 환노위 위원들을 설득해 환경부를 움직이겠지만 이마저도 안 되는 상황에서 답답하기만 하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어서 우선 중앙당 함진규 정책위 의장에게 라돈침대에 관한 상황을 보고하여 당 차원의 대책을 촉구하고 천안시 의회에서도 대책을 마련 할 예정이다고 계획을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05 [19:07]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철 (전)국제로타리 3620지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