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1천안
1아산
1당진
1예산
1충남
1공주
1세종
1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1충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폐지된 충남도 인권조례 부활해야!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공청회와 토론회 등 의견 수렴 거쳐 조례 제정 뜻 밝혀
 
정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8/07/09 [12:44]

 

▲     © 편집부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장(천안10)9일 제10대 의회에서 폐지된 충남도 도민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에 대한 부활할 뜻을 내비쳤다.

 

다만, 토론회와 공청회 등과 같은 절차를 거쳐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보다 깊은 민의를 파악하겠다는 방침이다.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장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실에서 제11대 의회 출범을 맞이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의사를 밝혔다.

 

유 의장에 따르면 충남도 인권조례는 지난 5월 인권 증진보다는 도민들 간 역차별과 부작용 우려에 따른 이견이 발생, 갈등관계가 지속된다는 이유로 폐기됐다. 당시 다수당인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등이 주도했었다.

 

이와 관련 충남도는 폐지 조례에 대한 효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당시 폐지를 반대해온 민주당이 이번 선거에서 도의회 전체 42석 중 33석을 차지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4년 전에는 40석 중 자유한국당(당시 새누리당) 30, 더불어민주당(당시 새정치민주연합) 10석이었다.

 

유 의장은 저는 의장이기 전에 충남 도민의 한 사람으로써 인권조례 폐기 의견에 동의할 수 없었다충남 인권 조례 때문에 역차별을 받는 사람이나 부작용에 대한 실체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충남도는 조례에 근거하여 아동과 이주노동자, 노인, 장애인 등에 대한 인권 실태조사를 매년 시행했다인권센터에서는 인권피해 신고 및 상담과 인권홍보·교육을 전담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낭설로 충남인권조례가 폐지된 것은 용납할 수 없다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권익신장을 위해 일해 달라는 도민의 요구를 외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의장은 인권은 그야말로 보편적인 것이라며 성적지향, 성별정체성에 따른 차별금지 조항을 문제 삼는 조례 폐지는 부당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례를 다시 제정하기에 앞서 이른 시일 내 도민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라며 토론회와 공청회 등 도민의 뜻에 따라 조례 제정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09 [12:44]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시민이 살고 싶은 따뜻한 아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