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3천안
3아산
3당진
3예산
3충남
3공주
3세종
3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행정 > 3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해외유입 콜레라환자 발생 주의 당부
해외여행 시 올바른 손씻기, 안전한 식생활 등 예방수칙 준수
 
정덕진 기자 기사입력  2018/07/11 [09:37]

 

천안시 감염병대응센터는 올해 처음으로 해외유입 콜레라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외여행 시 올바른 손씻기, 안전한 식생활 등 예방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가 4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인도 뭄바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대한항공 탑승자 중 설사증상자의 채변을 검사한 결과 콜레라균(V. cholera O1 Ogawa, CTX+)이 검출됐다.

 

환자는 30대 남성 2명으로 입국 당일 인천에서 부산까지 비행기로 이송돼 현재 격리 중이며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콜레라는 콜레라균(V. cholerae)에 오염된 식품이나 오염된 지하수와 같은 음용 수 섭취에 의해 발생하며, 드물게 환자의 대변이나 구토물 등과의 직접 접촉에 의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잠복기는 보통 2~3일이고 특징적인 증상은 발열과 복통을 동반하지 않는 갑작스런 쌀뜨물 같은 심한 수양성 설사로, 종종 구토와 탈수, 저혈량성 쇼크가 나타나기도 하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인도를 지난 11일부터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으로 지정했으며, 인도를 체류 또는 경유한 사람은 입국 시 반드시 건강상태 질문서를 작성해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한편, 천안시 감염병대응센터는 콜레라 등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의 국내 유행을 감시하고 예방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올 9월까지 하절기 비상방역근무를 진행하고 있다.

 

또 질병관리본부, 충남도 담당자와 24시간 업무연락체계를 유지해 하절기 감염병과 집단설사환자 발생 모니터링 강화 등을 시행하고 있다.

 

조현숙 감염병대응센터장은 콜레라 발생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이용하거나 해외여행 후 심한 수양성 설사, 구토 증상이 있는 시민은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반드시 콜레라 검사를 받아야 한다또 여름을 맞아 해외여행이 증가하는 만큼 올바른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감염병 예방 수칙

 

 

 

 

 

 

안전한 식생활

오염된 음식물 섭취 금지

물과 음식물은 끓이거나 익혀서 섭취

올바른 손 씻기의 생활화 : 음식물을 취급하기 전과 배변뒤에 손 씻기

위생적인 조리하기

 

예방접종

콜레라 유행 또는 발생지역 방문 전 백신 접종을 권고

일부 국가에서 콜레라 예방접종 증명서 요구(필요시 전국 13개 국립

검역소에서 예방접종 가능)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1 [09:37]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최고 재활특성화 대학자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