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
임상구
이창수
박중현
이성수
임명섭
염남훈
사설
김성열
신년사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기범죄율 1위, 대한민국
 
편집부 기사입력  2019/02/27 [13:15]

배한욱 경감(천안동남경찰서 민원실)

 

▲     © 편집부

우리나라 형사사건의 발생건수 1위는 사기죄로 2017년 통계에 의하면 약 24만여건에 달하고 우리경찰서에서도 하루 2~30건을 접수 처리하고 있는 실정이다.

 

사기죄는 사람을 기망하여 재물의 교부를 받거나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함으로써 성립하는 범죄이며 범죄를 저지른 자는 10년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최근 발생빈도가 높은 보이스피싱 사기의 경우 대표적인 유형은 대출사기이다. 대출사기는 경제난이 심각해지면서 서민들의 궁핍한 사정을 이용하여 캐피탈 직원이라며 저금리로 대출을 알선해 주겠다고 속여 선입금을 요구하고 돈을 받으면 연락을 끊고 잠적해 버리는 수법이다.

 

중고물품거래 사기 역시 조금이라도 싸게 사고 싶은 사람의 심리를 이용, 물품대금을 선입금하게 하여 편취한 후 물건을 배송하지 않고 연락을 끊어버린다.

 

이와 같은 사기범죄의 경우 범인검거가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수사를 통해 범인을 검거하더라도 사기당한 돈을 되돌려 받기는 어렵다.

 

우리 주변에 만연한 보이스피싱 사기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수법에 관심을 갖고 관공서나 금융기관을 사칭하는 전화를 받을 경우 사기범죄의 가능성을 예측하고, 중고물품 거래시에도 개인간의 거래는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인식하고 합법적인 거래 사이트를 통해 필요한 물건을 구입하는 등 사기꾼의 수법을 앞서가는 삶의 지혜가 필요하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27 [13:15]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봉사를 통한 이웃사랑실천, 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