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4천안
4아산
4당진
4예산
4충남
4공주
4세종
4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 4당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년 농업인이 꿈을 잃지 않도록!
- 당진시, 청년농업인 맞춤형 지원 앞장
 
최종길 기자 기사입력  2019/06/12 [10:26]

맞춤형 청년 정책을 통해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과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있는 당진시가 시설과 장비 부족으로 조기 영농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청년농업인들을 위해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시에 따르면 청년농업인 맞춤형 지원 사업은 청년농업인의 영농활동과 관련해 생산부터 유통, 판매단계까지 필요한 시설과 기계, 장비 등 각종 사업을 지원하는 제도다.

 

지원 대상은 당진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며 영농에 종사 중인 만20세 이상 만45세 미만, 독립경영 3년 이상 10년 이하의 군필 또는 면제자가해당된다.

 

시가 이 사업을 추진한 배경에는 각종 보조금을 비롯한 기존의 지원 방식이자부담률이 높고 지원 인원에 한계가 있어 청년농업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될 수 있는 맞춤형 지원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 2017720일 지역의 청년농업인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한바 있는데, 당시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농업인들도 이러한 문제점을 지적하며고령화 되고 있는 농촌 지역에 청년농업인들의 유입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한 바 있다.

 

이에 시는 지난해 신규 사업으로 청년농업인 맞춤형 지원사업을 도입했는데, 벌써 이 사업을 통해 조기 영농정착에 성공한 사례가 나타났다. 사례의 주인공은지난해 이 사업을 통해 벼농사에 필요한 농기계를 구입한 조성관 씨(36), 그는 이 사업을 통해 기존보다 소득이 4000만 원가량 늘었으며, 지원받은 농기계로 마을에서 필요로 할 때 농작업도 적극 돕고 있다.

 

올해도 시는 5명의 신청자 중 3명을 지원 대상자로 선정해 개인 당 최대80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우리지역의 40세 미만 농가인구는 전체 농가인구의 9% 정도인2600명에 불과하고 이중 독립경영자는 260명 정도로 추정된다청년업인 비율이 높아져야 지속가능한 농업 육성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맞춤형지원 사업을 도입했는데 점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20년부터 사업 지원 대상자에 대한 심사를 보다 객관화하고세분화해 꼭 필요한 청년농업인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2 [10:26]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동남구의 중심, 원도심! 제2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