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4천안
4아산
4당진
4홍성 예산
4충남
4공주
4세종
4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 4공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 대전 동아시아 문화유산 보존 국제 심포지엄
 
황은주 기자 기사입력  2019/08/30 [10:20]

동아시아문화유산보존학회는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공동으로 29일과 30일 이틀간, 대전 KT인재개발연수원에서2019 대전 동아시아 문화유산 보존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 중국, 일본 문화재 보존과학 전문가들이 2년마다 한자리에 모여 동아시아 문화재 보존과학의 현황, 새로운 보존기술과 방법 개발에 대한 정보 교환과 발전을 논의하는 자리로, 2009년 시작되어 올해 6회를 맞았다. 

 

한국, 중국, 일본 동아시아 3개국에서 300여 명의 문화유산 보존과학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이번 행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 개소 50주년을 기념하여 연구소가 있는 대전에서 개최된다.    

 

29일 심포지엄 첫째 날에는 문화유산 분석의 현황과 미래전망(유재은, 국립문화재연구소)을 시작으로 문화유산의 핵심가치에 기반한 분석, 탐지 및 보호(두샤오판, 중국 복단대학), 문화재 수리에 대한 분석조사, 과거·현재·미래(사와다 마사아키, 일본 동북예술공과대학) 등 기조강연 발표가 있었다. 

 

기조강연 이후에는 이틀간 문화유산 분석의 과거, 현재, 미래를 주제로 총 7부로 나누어 한국과 중국, 일본에서 각 10편씩 총 30편의 구두와 112편의 포스터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발표 논문에는 단청용 천연 무기안료의 품질기준에 관한 연구(한국), 3차원 스캐닝과 프린팅 기반 문화유산의 디지털 보존기술 개발(한국), 초기 청동용기 제련기술 연구(중국), 문화유산 예방 및 보호에 관한 중국의 동향(중국), XCT(컴퓨터단층촬영) 스캐너에 의한 고분 출토 마구 구조기법 분석(일본), 테라 헤르츠 영상기술을 이용한 채색 문화재의 계면 조사(일본) 등 동아시아 문화유산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자료 교환이 있었다.   

 

동아시아문화유산보존학회는 상호 역사적, 문화적 상관성이 높은 한국, 중국, 일본의 문화유산에 대한 공동 보존과 연구 역량을 강화하는 자리와 함께 앞으로 아시아 국가와도 꾸준한 연구교류와 성과발표, 그리고 상호 협력적인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예정이다. 또한,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각국에서 젊은 연구자 발표를 새롭게 신설하여 동아시아 미래의 연구자 육성에 기여할 예정에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30 [10:20]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도병수 미래통합당 천안시장 예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