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3천안
3아산
3당진
3예산
3충남
3공주
3세종
3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행정 > 3충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미래 성장동력 창출·3대 위기 극복 박차
2020년 시책보고회 개최…역점 과제 등 389개 시책 발굴
 
정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12:46]

  

충남도가 민선7기 3년차에 접어드는 내년, 충남을 비롯한 대한민국이 직면한 저출산·고령화·양극화·저성장 위기 극복, 지역 균형발전과 도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389개 시책을 발굴해 중점 추진한다.

 

도는 1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용찬·나소열 행정·문화체육부지사, 실·국·원·본부장, 시·군 기획감사실장, 정책자문위원과 자체평가위원장 등 1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책보고회를 갖고, 내년 도정 역점 추진 시책을 토론했다.

 

보고회는 8대 핵심과제별 주요 시책 보고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도는 내년 총선과 미국 대선, 남북 및 북미관계 변화, 미중 무역분쟁 심화, 일본 수출 규제, 소상공인 및 민생경제 어려움 지속, 저출산에 따른 인구감소와 고령화 심화 등의 여건을 감안해 실·국별 자체 시책을 발굴하고, 정책자문 등 논의를 거쳐 역점 추진할 290개 시책을 포함, 총 389개 시책을 발굴했다.

 

내년 주요 시책을 분야별로 보면,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에는 △충남행복결혼공제 △마을돌봄 △저출산 극복 지역활동가 양성 △만5세 어린이집 차액보육료 지원 △어린이집 친환경농산물 급식 지원 △영유아 교통안전용품 지원 등을 포함시켰다.

 

‘어르신이 행복한 충남’ 분야에서는 △고령친화형 경로당 화장실 안전시설 설치 및 무더위쉼터 냉방비 지원 △경로당 생활안전 점검반 운영 등을 주요 시책으로 발굴했다. 

 

‘더불어 잘 사는 충남’에는 △양극화 개선 진단체계 및 협약 모델 구축 △다문화자녀 성장 지원을 위한 ‘꿈꾸는 아이들’ 운영 △장애인 탈 시설 자립생활 환경 조성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개선 등을 담았다.

 

‘기업하기 좋은 충남’ 분야에서는 △수직-수평 기업 간 협력모델 구축 △더불어 잘 사는 창업 생태계 구축 △상생형 일자리 모델 발굴 △지역 맞춤형 일자리 추진 체계 출범 등을 주요 시책으로 제시했다.

 

‘새롭게 성장하는 충남’은 △충남비전2050 수립 △지역 대학과 함께 ‘지역혁신플랫폼’ 구축 △‘광역 해양레저 복합단지’ 조성 △해양바이오·해양치유·마이크로바이옴 등 신산업 육성 △미래 의료산업 육성 △소재·부품 산업 육성 등에 중점을 뒀다. 

 

‘여유롭고 풍요로운 충남’ 분야 주요 시책으로는 △청산리 전투 100주년 기념 문화행사 △비림공원 조성 △증강현실 기반 문화관광 안내 시범 서비스 △충남글로벌게임센터 조성 및 운영 등을, ‘지속가능하고 쾌적한 충남’ 분야에서는 △미세먼지 선제적 대응 ‘시즌제’ 도입 △환경오염 배출 사업장 및 환경 취약지역 등 관리 강화 △고강도 폐기물 처리 대책 등을 중점시책으로 삼았다. 

 

‘고르게 발전하는 충남’ 분야는 △수도 통합관리 시행 △삽교천권역 종합발전전략 수립 △농어가 기본소득제 △주요 농산물 가격안정제 시범 사업 △전국 최초 무장애 ‘원산도 자연휴양림’ 조성 △대중교통 운영체계 개편 △지능형 교통체계 단계적 구축 운영 등을 주요 시책으로 내놨다.

 

이날 회의에서 양승조 지사는 “충남의 GRDP 규모는 전국 3위, 1인당 GRDP 규모는 전국 2위를 기록하고 있으나, 글로벌 경기침체 속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에 위기감 있다”며 “기존 주력 산업에 대한 고도화 및 차세대 신기술 개발과 더불어 미래를 대비한 신성장동력산업 발굴과 육성에도 심혈을 기울여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충남의 인구는 지난해에 비해 1000명 가까이 감소해 충남의 지속적인 인구 성장에 정체가 시작된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갖게 하고 있다”며 “대한민국과 우리 충남의 인구 성장 모멘텀을 유지하는데 모든 정책적 수단과 재정적 지원을 강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일본 수출 규제를 거론하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집중 육성함으로써 일본의 규제를 무력화 시켜야 한다”며 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화 시책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6 [12:46]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천안 유도 꿈나무 육성 및 저변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