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1천안
1아산
1당진
1홍성 예산
1충남
1공주
1세종
1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1예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의용소방대 처우개선 나 몰라!
홍문표 의원, 국비로 의용소방대원의 처우 개선과 수당 지급해야
 
편집부 기사입력  2019/09/25 [12:54]

 

▲     © 편집부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시행이 눈앞으로 다가왔지만 대한민국 전체 소방인력의 70%를 차지하는 의용소방대의 처우개선은 오히려 역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각 지자체마다 소방인력과 장비 지원 등의 심각한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국가직 전환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국가직 전환 시 국비가 지원될 수 있는 법률적 근거가 마련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의용소방대의 경우 이미 필요한 경비를 국가가 지원할 수 있도록법령이 마련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법 개정을 통해 수당 문제를 지자체에 떠넘기려 하고 있는 실정이다.

 

자유한국당 홍문표 국회의원이(충남 예산·홍성) 소방청으로 받은 전국 의용소방대 처우 개선을 위한 계획()에 따르면 각 지자체 장이 관할 구역에서의 의용소방대 운영에 필요한 경비를 지원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준비 중에 있는 상황이다.

 

특히 최근3년간 전국 의용소방대를 위해 지급된 국비는 연 평균 27천만원 정도이며 이마저도 행사장 임차료 등으로 처우 개선과는 거리가 먼 예산에 불과했다.

 

지난 2016년부터 의용소방대와 유사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산림청의 특수진화대원의 경우 지난해 예산(국비) 881,300만원에서 내년도 예산안은 1814,100만원으로 106% 증가한 것과 매우 대조적이다.

 

특히 산림청은 산불재난특수진화대원 처우개선을 위해 공무직 전환(8.26일 법안소위 통과) 추진 중이며 기본임금 외 급식비, 명절휴가비 지급 등 처우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지만 소방청은 이러한 계획이 전무한것이 실정이다.

 

홍문표 의원은 비현실적인 출동수당과 열악한 처우로 인해 전체 의용소방대원 95만명 중 청년층(20~40)10%에 불과한 실정으로 존폐위기에 놓여 있다라며 특히 수당 인상을 국비가 아닌 재정이 열악한 각 지자체에 부담을 떠맡기는 것은 주무 부처인 소방청이 처우개선의 책임을 회피한체 생색만 내려하는 매우 무책임한 처사이다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생업을 뒤로하고 위험한 화재 현장에서 소방업무를 수행하고있는 의용소방대가 있었기에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권과 안전을 확보할 수 있었다하루빨리 의용소방대원의 처우 개선과 함께 수당은 반드시 국비로 이뤄질 수 있도록 주무부처인 소방청이 적극 나서줄 것을 강력히촉구하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25 [12:54]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동남구 발전과 민원해결앞장…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