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
7천안
7아산
7당진
7홍성 예산
7충남
7공주
7세종
7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농업 > 7충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적 활용’ 버섯파리 친환경 방제법 개선
도 농업기술원, 19일 곤충병원성 선충 2종 혼합 방제법 개발
 
정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11/19 [21:14]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9일 양송이 재배 농가와 표고 봉지 재배 농가에서 발생하는 버섯파리류를 효과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친환경 방제 방법을 찾았다고 밝혔다. 

 

버섯 재배 시 발생하는 버섯파리류는 긴수염버섯파리, 버섯벼룩파리, 털파리붙이 등 6종이 보고돼 있으며 이 중 발생 빈도가 잦은 긴수염버섯파리·버섯혹파리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상황이다. 

 

이번에 개발한 방법은 해충 유충의 천적 미생물인 곤충병원성 선충을 활용해 해충을 퇴치하는 친환경 방제법을 개선한 방식으로, 곤충병원성 선충 2종(Steinernema carpocapsae, Heterorhabditis bacteriophora)을 동시에 사용한다. 

 

기존에는 곤충병원성 선충 단일종(Steinernema carpocapsae)을 사용했기 때문에 버섯파리류에 따라 다른 유충의 크기로 인해 여러 종의 버섯파리류 방제가 불가능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런 단점을 보완한 2종 혼합 방제 방법을 적용해 얻은 시험 결과, 2종의 곤충병원성 선충을 각각 기준량인 2.5×105/㎡으로 처리했을 때 방제효과는 92.9%에 달했으며 절반인 1.25×105/㎡으로 처리했을 때는 92.1%로 나타나 뛰어난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곤충병원성 선충을 처리하는 시기는 2차 관주부터 관주가 끝날 때까지로, 2회에 걸쳐 처리하는 게 효과적이다. 

 

버섯파리류 방제에 대한 자세한 방법은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과(041-635-6115)로 문의하면 된다. 

 

도 농업기술원 농업해충팀장 최용석 박사는 “버섯파리 유충의 밀도에 따라 처리량과 시기에 차이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버섯 재배 농가에 발생하는 버섯파리 유충에 대한 방제도 중요하지만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성충 방제가 선행돼야 한다”며 “성충 유입 차단을 위한 시설 개선 등 방제 방법을 지속 연구·개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19 [21:14]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유병국 충남도의회의장, 경로당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