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칼럼
임상구
이창수
박중현
이성수
임명섭
고기택
사설
신년사
김경회
김성열
문형남
성 향
소완섭
송창호
이상호
차종목
최기복
최태호
김인희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칼럼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 우리가 만드는 작은 기적, 소방차 길 터주기
천안서북소방서 서부119안전센터장 유충섭
 
편집부 기사입력  2019/11/29 [12:42]

 

  © 천안서북소방서 서부119안전센터장 유충섭

특별한 생일을 가진 아이가 있다. 지금쯤 엄마품에서 곤히 잠들고 있을 그 주인공은 지난 102일 출산이 임박한 임산부 환자를 이송하던 서부119안전센터 구급차 안에서 탄생한 기적과도 같은 아기이다. 필자는 도로 위 구급차에서 임부와 아기 모두 건강한 상태로 분만을 유도한 구급대원들이 대견하고 고마웠다.

 

그런데 필자는 이 사례를 다시 한번 되새겨보면서 숨은 조력자가 있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는 바로 이송 당시 구급차를 보고 차를 비켜준 시민들이다. 길을 양보해준 아주 작은 행동이 자칫 생명이 위험할 뻔했던 임부와 아기를 구한 것이다.

 

현재 천안서북소방서 소방차의 20191~9월간 신고접수부터 현장도착까지의 평균시간은 543(충남평균 7)로 다소 빠른 도착시간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도시권 내 터미널과 같은 다중인구 밀집장소 또는 출퇴근시간이면 서로 가지 못해 빵빵대는 거리 위 긴급한 환자를 태우고 오가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인 구급차는 울음 섞인 사이렌만 울릴 뿐이다. 이 때 모세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소방차 길터주기 도움의 손길이 닿아진다면 도착평균시간은 5, 430, 4분으로 감소될 것이다.

 

골든타임에 대해 들어보았는가? 심폐소생술로 심장기능을 되살려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시간 ‘4을 의미한다. 시간은 소방차를 기다려주지 않는다. 무심히 흘러가는 시간 속 골든타임에 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느냐 없느냐는 어쩌면 소방차 길 터주기에 달려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소방차 길 터주기는 절대 어려운 것이 아니다. 싸이렌 소리가 울리면 듣고있던 음악이나 통화를 중단하고 백미러나 사이드미러로 확인하고, 긴급차량(소방차,구급차 등)이 접근 시 좌, 우측으로 피하면 된다.

 

역지사지(易地思之)라는 말이 있다. 입장을 바꿔서 한 번만 생각해보자. 갑작스러운 사고로 당황하고 상처받았을 내 이웃을 위해 교통신호를 한번더 기다린다는 마음으로 긴급출동 중인 소방차에 양보해주는 미덕을 발휘하면 우리사회의 안전망이 보다 굳건해지고, 갈수로 각박해져가는 현실에 한줄기 희망을 다음 세대로 이어주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 기적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내 가족이, 내 이웃이 안전하고 행복한 일상을 누리는 것. 그것이야말로 기적이다. 그 기적의 시작은 소방차 길 터주기로부터 시작된다. 소방차 길 터주기에 동참하여 우리 모두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어 나가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29 [12:42]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어제보다 더 나은 삶 만들어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