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4천안
4아산
4당진
4홍성 예산
4충남
4공주
4세종
4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 4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국대병원 ‘우한폐렴’ 확산방지 위해 병문안 전면 통제
메르스 치료 경험 살려 선제적 대응 차원
 
정경숙 기자 기사입력  2020/01/27 [14:16]

  

  단국대병원 ‘우한폐렴’ 확산방지 위해 병문안 전면 통제

 

  단국대병원 선별진료소 앞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2019-nCoV)감염에 의한 폐렴이 급속도로 전 세계에 확산됨에 따라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은 연휴 첫날인 24일부터 병원 내 감염예방을 위해 병문안을 부분 통제하기 시작했으며, 27일부터는 전면 제한하기로 했다.

 

단국대병원은 연휴 동안 응급의료센터와 입원실 출입구를 제외한 모든 건물의 출입구를 봉쇄한 상태다. 또 입원실과 중환자실, 응급의료센터, 로비 입구 등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했거나 추가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응급의료센터 접수

  응급의료센터 접수

 

입원이나 수술을 앞두고 있는 모든 환자에게는 사전에 연락을 취해 중국 방문 여부를 포함해 발열 및 호흡기증상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또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의 선별진료를 위해 내원환자를 대상으로 선별진료를 시행하는 등 다양한 선제적 예방조치들을 취하고 있다.

 

한편 2015년 메르스 유행 당시 메르스로부터 지역사회 전파를 완벽하게 차단해 단 한 차례의 2차감염도 발생하지 않았던 단국대병원은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감염병에 미리 대비하기 위하여 재난대응팀을 중심으로 ‘유행성 감염병 대응훈련’을 실시해왔다. 

 

 입원실 출입구에서 병문안을 통제하고 있다

 

김재일 병원장은 “어떤 상황에서도 환자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상시 위기대응체계를 유지하고 감염병 유입 대비 상태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발열을 포함해 기침, 인후통 등 감기증상이 있거나 14일 이내에 중국 방문이 있었던 분 중 우한폐렴 의심자는 직접 의료기관 방문을 피하고 관할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인 1339에 먼저 전화하고, 병원 내원시에도 1층 ‘응급실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1/27 [14:16]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어제보다 더 나은 삶 만들어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