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천안
아산
당진
홍성 예산
충남
세종
공주
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선거 > 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찬주 전 대장, ‘부인 공관병 갑질’ 관련 주장… 거짓으로 밝혀져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18 [17:18]

박찬주, 검찰이 무죄선고를 막기 위해 기일연기 주장

담당검사 교체 및 증인 신청으로 기일연기 밝혀져

 

  © 박찬주 전 대장이 2월14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찬주 전 대장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부인의 공관병 갑질사건과 관련하여 충남신문을 상대로 허위보도라 주장하며, 검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충남신문의 취재결과 박 전 대장이 주장한 무죄선고 내용이 거짓임이 드러났다.

 

박 전 대장은 1)제 아내에 대한 재판의 선고일은 지난 211일로 확정되어 있었고, 제 아내와 변호사는 무죄를 확신하고 선고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선고를 며칠 앞두고, 검찰 측에서 갑자기 변론재개를 요청하였고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여 선고가 연기되었습니다. 따라서 재판의 연기는 무죄선고를 막기 위한 검찰 측의 요구였으며, 기사에서와 같이 변호인 측이 변론 준비부족으로 연기신청을 한 것이 아닙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충남신문이 확인한 재판진행과정을 보면 2020131일 당시 이00검사가 구형한 이후 담당검사가 인사이동에 의해 손00 검사로 교체되었으며 새로 부임한 손00 검사는 25일 기일변경신청(310일 재판기일 요청/법원 받아들임)을 하고26일 추가로 2명의 증인을 신청했다. 이후 211일 박 전 대장의 변호인 측에서 다시 324일로 기일변경을 요청했다.

 

이 같은 내용으로 박 전 대장 측은 이미 211일 이전에 담당 검사 교체 및 증인 추가신청과 함께 기일이 변경되어 211일은 재판이 열리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이날(211)재판의 연기는 무죄선고를 막기 위한 검찰 측의 요구는 주장은 거짓임이 드러났다.

 

또 박 전 대장은오히려 무죄선고를 막기 위한 검찰의 처사는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라는 주장은 판사가 재판을 열고 판결하기 전에는 그 누구도 무죄라고 확신할 수 없는 사안임에도 무죄선고를 막기 위한 검찰의 처사...”라는 발언은 사법부를 무시하는 상당히 위험한 발언이며, 이날(211)은 재판이 열리지 못한다는 내용도 이미 알고 있었으면서 무죄를 확신하고 검찰이 무죄를 막기 위한 처사라고 주장한 내용은 언론을 호도하여 본질을 흐리기 위한 수단으로 보여 진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2/18 [17:18]  최종편집: ⓒ 충남신문
 
  • 공정한 20/02/19 [11:27] 수정 | 삭제
  • 계속 허위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결심공판 후 선고기일 지정된 사건을 다시 증인을 신청하겠다면서 검찰에서 변론재개신청서를 제출한 사건입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안시 미래 백만 도시위한 천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