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1천안
1아산
1당진
1홍성 예산
1충남
1공주
1세종
1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1충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TX고속철도망 구축 전담팀 꾸려야!
충남도의회 이종화 부의장,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선제적 대응해야
 
정경숙 기3자 기사입력  2020/02/24 [09:46]

  

  © 편집부

 

충남도의회 이종화 부의장(홍성2)이 충남 서부권 KTX고속철도망 구축을 위한 전담팀(TF) 구성을 제안하고 나섰다. 

 

이 부의장은 21일 제317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충남 서부권 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이 될 KTX고속철도망 구축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TF팀 구성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사업은 기존 선로를 활용해 서해선복선전철 구간(평택시 청북면)과 경부고속철도 구간(화성시 향남읍)간 근접 최단거리 7.5km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승객이 기차를 바꿔 타는 ‘환승’이 아닌 기차가 철로를 옮겨타는 ‘환철’ 방식으로 이뤄져 홍성에서 서울 용산까지 최소 40분대 진입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새로운 철도노선 사업이 아닌 만큼 사업비도 4000억 원 규모로 크지 않아 ‘저비용 고효율’ 철도망 사업으로 평가받는다.

 

홍문표 국회의원도 지난 3일 국회에서 정책토론회를 열고 전문가들과 함께 해당 사업의 중요성을 심도 있게 조명한 바 있다.

 

이 부의장은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이 직결 대신 환승 방식으로 변경되면서 홍성에서 여의도까지 50분대 주파의 꿈은 물거품이 됐고 도민들에게 큰 실망과 허탈감을 안겼다”며 “서해선과 수도권을 직결하는 서부권 KTX고속철도망 사업은 최적의 대안 노선이자 국가균형발전, 지역갈등 해결을 위한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해안 및 충남 내륙과 수도권 간 접근성 향상으로 통행시간 단축, 운영비 절감 같은 기본적인 편익 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과 기업유치 등 장기적인 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중앙부처와 협의해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TF팀 구성 등 도정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2/24 [09:46]  최종편집: ⓒ 충남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안시 미래 백만 도시위한 천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