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3천안
3아산
3당진
3홍성 예산
3충남
3공주
3세종
3전국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행정 > 3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4개월 동안 복지대상자 1222명 발굴·지원했다!
민관 협력, 복지 위기가구 지원 희망의 불씨 지펴
 
정덕진 기자 기사입력  2020/03/26 [14:00]

 

  © 편집부



천안시는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 운영을 통해 1,222명의 복지 대상자를 발굴 및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기간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개월간 운영됐으며, 공사휴지기, 농한기 등의 계절형 실업과 기상여건 악화로 취약계층의 생활여건이 어려워질 수 있는 겨울철을 대비해 추진됐다.

 

시는 집중발굴기간에 위기의심군 2,635명을 발견해 상담을 완료했으며, 즉시 지원이 필요한 1,222가구에는 공적자원과 민간자원을 활용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했다.

 

발굴된 가구 중에는 사업실패나 건강악화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위험이 있거나, 노숙 또는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1인가구 등 고위험군 대상자도 포함돼 있어 이들에게는 세심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원이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나머지 1,413명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복지사각지대를 예방할 계획이다.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이번 복지대상자 발굴에는 단전, 단수, 사회보험료 체납자 등 29종의 빅데이터를 이용한 복지사각지대발굴시스템을 비롯해 행복키움지원단, 복지이통장, 명예사회 복지공무원 등의 인적자원망이 활용됐다.

 

또 일반 주민도 발굴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행정기관, 시설물, 공동주택에 천안시 파랑새 우체톡 등의 안내문이나 포스터를 부착하는 등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는 다양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특히 읍면동 맞춤형복지팀 신설 및 보건복지 인력이 충원되며 그동안 행정력이 미치지 못해 미처 발굴하지 못한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할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강재형 복지정책과장은 평소보다 세밀한 관심이 필요한 시기에는 집중 발굴기간을 운영해 복지사각지대 예방에 힘쓰고 있다시민들께서도 생활고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알고 계시면 천안시 파랑새 우체톡이나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3/26 [14:00]  최종편집: ⓒ 충남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안시 미래 백만 도시위한 천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