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
임상구
이창수
박중현
이성수
임명섭
염남훈
사설
김성열
신년사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오피니언 > 김성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거산 天興寺 범종(梵鐘)
 
편집부 기사입력  2014/11/27 [17:56]
▲     © 편집부
성거산 천흥사 범종(국보제280호)의 모형이 천안시민의 종으로 재현되어있다. 그러나 그 소리는 들어 볼수 없다.

천안 성거산 천흥사 범종이 서울 남한산성에 부활했다.
 
세계문화유산 잠정 목록에 등재된 남한산성을 역사문화의 숨결이 살아 있는 유산으로 부활시키려했다. 남한산성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기 위해 행궁을 복원하고 옛 종 터에 종과 종각을 설치하고 옛 모습을 복원한 것이다.
 
천안 성거산 천흥사 범종은 일제 강점기 전에는 남한산성에 옮겨져 있었다. 조선시대 초에 천흥사가 폐사(1510)되면서 동종은 몇 곳 사찰로 옮겨져 관리되어 왔다가 인조 때 남한산성으로 옮겨졌고 일제 강점기에 창경궁에 그리고 현재는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우리나라 4대 범종 가운데 손꼽히는 국보 제280호(1993) 천흥사 범종은 우리나라 옛 범종 가운데 고려시대를 대표하는 동종이란다. 남한산성으로 옮겨진 천흥사 동종은 산성의 성내에 성문 개폐와 비상 상황 시각을 알리는 종으로 시용되었다.
 
천흥사 동종은 높이 1,676m, 구경 955mm의 비교적 큰 종으로 국립중앙박물관 3층 금속 공예실 중앙 홀에 전시되어 다른 전시 유물을 압도하고 있다. 천흥사 동종에는 “성거산 천흥사 종명 통화 28년 경술 2월일이라 새긴 명문이 몸통에 새겨져 있다.
 
남한산성 로타리 종각 광장”에 건립된 천흥사 범종은 종의 모델은 성거산 천흥사 동종 원형의 문양 형태를 그대로 복원했다. 동종 전체 높이는 2.314m, 구경 1,303m이다. 범종의 명문은 남한산성 鍾銘 단기 4344년 11월이라 새겨져 있다.
 
 천흥사 범종이 불사 발원한 때가 1010년 현종 원년이므로 2011년 동종 복원은 꼭 1000만에 복원 불사한 것이다. 천안 성거산 남창 보명사에서도 천흥사 범종이 2011년에 원형 크기 그대로 복원되어 건립되었다.
 
천흥사 범종 탄생 1000년을 기념하여 일으킨 복원 발원 불사이다. 천흥사와 관련된 자세한 내력은 기록으로 남아있지 않다. 다만 고려 태조 왕건이 직산 수헐원에 머무르던 당시 동쪽 어느 산위에 오색구름이 걸쳐 있는 형상을 보고는 저기에 성스러운 산이 있다고 감동을 받아 제사를 지내게 하고 산 이름을 성거산이라 부르게 하였으며 그 아래에 큰 절을 일으키게 하여 이름을 천흥사라 전해올 뿐이다.
 
천흥사라는 이름은 하늘이 국가를 흥하게 할 것이라는 의미이다. 고려 태조는 연호를 天授(천수)라 하고 삼한통일 위업인 염원을 이룰 곳이 天安이라 했다.
 
천흥사는 태조 왕건이 창건한 것으로 추측되며 천흥사 동종을 만들어 천흥사를 더욱 크게 번창시켰던 왕은 왕건의 손자인 고려 8대왕 현종이다.
 
현종은 태조 왕건의 삼한통일 대업을 이룬 곳 천안에 천흥사를 크게 번창시켜 할아버지의 업적과 정신 그리고 전통을 계승하고자 범종을 발원 불사를 일으킨 것이다.
 
성거읍 천흥리 일대는 과거 거대한 절터자리임에 틀림없다. 주변 지역에 초석이 많이 남아 있고 천흥사라 적힌 기와 조각들이 논밭에 널려 있다는 사실이다.
 
또한 사찰을 구성하는 구조물로 사찰의 규모를 증명되고 있다. 당간 지주의 규모는 천흥사가 대찰임을 알 수 있고 당간지주와 오층석탑의 위치와 거리가 상당한 거리인 것으로 보아 가히 천흥사의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고 한다.

태조 왕건의 삼한통일의 염원이 담긴 천안부 건도의 의지와 할아버지 왕건의 업적과 정신 그리고 전통을 계승하려던 현종의 의지가 거사를 일으킨 천흥사의 위용으로 돋 보여 진다.
 
천안 성거산 천흥사 동종 불사는 시대정신의 발로였다. 천흥사 동종의 모형은 천안박물관과 천안시민의 종(2005) 그리고 보명사에서 볼 수 있다. 천흥사 장엄한 범종 소리를 들어 볼 수 있는 기회를 기대해 보면서 자랑스러운 천안 문화유산 국보 제280호 천흥사 동종 진품이 천안박물관에 이전 보존 전시되기를 소원한다.
 
                                                                                 천안역사문화연구실
                                                                                          실장 김 성 열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11/27 [17:56]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천안 유도 꿈나무 육성 및 저변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