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촉구 결의안 채택

이계양 의원 대표발의…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촉구

정경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7:14]

충남도의회,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촉구 결의안 채택

이계양 의원 대표발의…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촉구

정경숙 기자 | 입력 : 2021/04/13 [17:14]

  

충남도의회는 13일 제328회 임시회

 



5차 본회의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신속 추진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계양 의원(비례·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이 건의안은 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을 촉구하기 위해 채택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은 충남 서산 대산항에서 시작해 천안을 거쳐 경북 울진까지 총 340㎞ 길이의 철도를 놓는 사업이다. 총 소요예산은 약 6조 152억 원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공약사항이자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반영돼 있음에도 이번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돼 있지 않은 상태다. 

 

이 의원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완공 시 제조업 부문은 14만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더불어 지역별 관광자원 접근성 개선, 개발 촉진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기존 장항선과 경부선, 충북선 등과 연계해 충청권 광역철도 기능도 병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반드시 신규사업으로 반영해 포용적인 국토기반조성과 더불어 국가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결의안은 대통령(비서실장)과 국무총리, 국회의장, 각 정당대표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