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모종샛들지구 도시개발 구역지정 확정

58만㎡에 4개 공공주택 블록 등 아산시 공공주도 개발로 추진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3:52]

아산 모종샛들지구 도시개발 구역지정 확정

58만㎡에 4개 공공주택 블록 등 아산시 공공주도 개발로 추진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1/05/11 [13:52]

 

 모종샛들지구 도시개발사업 조감도

 

충남도는 아산 모종샛들지구 도시개발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안)을 최종 확정하고 11일 고시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모종샛들지구는 2022년 개통 예정인 당진∼천안 고속도로 아산IC와 장항선 풍기역 신설에따른 개발압력으로 난개발이 우려, 계획적인도시개발사업 요구가 높은 지역이다. 

 

이에 따라 아산시는 2017년에 ‘아산시 모종동 일원 도시개발기본구상’을 수립하고, 2020년 11월에 도시개발구역 지정(안)을 도에 신청한 바 있다.

 

도는 6개월간 관련기관 협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지난달 28일 충청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완료하고 도시개발 구역 지정을확정했다.

 

도시개발을 위한 첫 단추인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이 완료됨에 따라 연내 구체적인 실시계획 인가를 거쳐 2022년 상반기 공사를 착공하고 2025년 준공할 예정이다. 

 

사업 규모는 58만㎡이며 4개 공동주택 블록 및 다양한 단독주택용지를 공급해 4344세대 9556명의 인구를 수용할 예정이다.

 

주택은 서민주거 안정에 초점을 맞춰 다양한 유형으로 설계‧시공할 계획이다.

 

또한 온양천의 생태하천 복원사업과 연계한 생태 수변공원을 조성해 자연친화적 친수공간 및 시민이 살기 좋고 편리한 도시 기반을 구축한다. 

 

총 사업비는 1288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도는 이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시 생산유발효과 745억원,부가가치 유발효과 282억원 등 총 1027억 원의 파급효과가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공사 시행으로 인한 고용효과는 695명, 향후 운영에 따른 고용효과는 1만 3230명이 될 것으로 추산했다. 

 

홍순광 도 건설정책과장은 “아산은 도시기본계획상 2030년 인구 65만을 목표로 두고 있고, 수도권과 충남을 연결하는 관문 도시로 행정, 업무, 상업, 문화의 중심기능을 수행하고 있다”며 “최근 국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아산신도시 개발 등과 연계한 중소규모의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해 충남의 신성장 동력의 중심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