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남도, 중증장애인 위한 ‘반짝 자립통장’ 모집

도, 22일까지 중증장애인 자산 형성 지원사업 참가자 신청 접수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0:54]

충남도, 중증장애인 위한 ‘반짝 자립통장’ 모집

도, 22일까지 중증장애인 자산 형성 지원사업 참가자 신청 접수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4/02 [10:54]

충남도는 중증장애인 소득양극화를 해소하고 미래 자립을 돕기 위해 오는 22일까지 올해 추진하는 중증장애인 자산 형성 지원사업 반짝 자립통장의 참여자 100명을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반짝 자립통장은 도내 중증장애인의 미래 준비와 자립 자금 마련을 돕기 위한 통장으로, 3년간 매달 1020만 원을 저축하면 도가 자산 형성 지원금 15만 원을 매달 적립해 주는 사업이다.

 

최종 만기 시 최대 1260만 원의 적립금과 장애인 우대금리가 적용된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신청 자격은 도내 주소를 둔 만 15세 이상 만 39세 이하 중증장애인으로, 가구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일 경우 신청할 수 있다.

 

가입 신청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하면 되며, 자세한 사항은 시·군청 자산 형성 지원사업 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다만 다른 지자체 또는 정부가 시행하는 청년희망키움통장, 내일키움통장, 희망저축계좌나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비슷한 자산 형성 지원사업에 참여한 경우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참여자 선정 결과는 도와 시군, 충청남도여성가족청소년사회서비스원 누리집 등을 통해 6월 중으로 확인할 수 있다.

 

곽행근 도 장애인복지과장은 도내 거주하는 중증장애인의 안정적인 미래와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