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남도의회, 학교 밖 청소년 교육지원 근거 마련

‘충청남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교육지원에 관한 조례안’ 예고
박미옥 의원 “교육청과 도청 업무연계 중요… 건강한 사회구성원 성장 지원”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4/09 [10:09]

충남도의회, 학교 밖 청소년 교육지원 근거 마련

‘충청남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교육지원에 관한 조례안’ 예고
박미옥 의원 “교육청과 도청 업무연계 중요… 건강한 사회구성원 성장 지원”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4/09 [10:09]

 

충남도의회가 학교 밖 청소년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조례 제정에 나선다.

 

도의회는 박미옥 의원(비례·국민의힘)이 대표발의한 충청남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교육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예고했다고 밝혔다.

 

교육통계서비스에 따르면 2021년 이후 충남의 학교 밖 청소년은 매년 300여 명가까이 증가하고 있으며, 2021년부터 3년간 그 수는 15,064명에 달한다.

 

조례안은 학교 밖 청소년 교육지원에 관한 지원계획의 수립·시행 학교 밖 청소년 진로상담 및 대안학교편입학 등 정보제공 협력체계 구축에 대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박 의원은 탈학교 청소년의 수는 늘고 연령은 낮아지고 있는데, 학업중단(교육청)과 학교 밖 청소년(도청) 업무가 나뉘어 있어 교육청과 도청의 업무 연계가 중요하다그동안은 탈학교 학생이 발생하더라도 관계기관 연계가 제때 되지 않고 정보도 제대로 제공되지 않아, 학교 밖 청소년들이 몰라서 제도권 밖에 있는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각자의 사정으로 학교를 떠나더라도 학교 밖 지원센터와 같은 관계기관에 빠르게 연계해야 한다. 그래야 학교 밖 청소년과 보호자에게 학교 밖에서도 의지할 수 있는 안전망을 제공할 수 있다이번 조례가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미래를 위한 배움이 지속되어 그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조례안은오는 24일 열리는 제351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최종 심의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