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산시, 5월 1일부터 대중교통비 환급하는 ‘K-패스’ 도입

버스, 전철 등 대중교통 비용 부담 완화 기대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10:03]

아산시, 5월 1일부터 대중교통비 환급하는 ‘K-패스’ 도입

버스, 전철 등 대중교통 비용 부담 완화 기대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4/25 [10:03]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오는 51일부터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대중교통비 환급 사업인 ‘K-패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K-패스는 월 15회 이상 대중교통(버스, 전철 등)을 이용할 시 지출 금액의 일정 비율(일반인 20%, 청년층 30%, 저소득층 53%)을 최대 60회까지 다음 달에 환급해 주는 교통카드다.

 

기존 알뜰교통카드는 앱을 통해 도보, 자전거 등 이동거리(출발/도착버튼 적용)에 따라 마일리지를 지급하는 복잡한 절차가 있었지만, K-패스는 이러한 절차를 생략하고 오직 대중교통 이용 실적으로 환급 비용을 지급해 이용 편의성을 개선했다.

 

기존 알뜰교통카드 이용자의 경우 알뜰교통카드 앱 또는 홈페이지에서 간단한 회원 전환을 거치면 기존 카드로 K-패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규회원은 카드 발급처(신한, 우리, 하나, 삼성, KB국민, 현대, NH농협, BC, IBK기업은행, 광주은행, 케이뱅크, 이동의즐거움, DGB유페이)K-패스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신청을 통해 카드를 발급받고 스마트폰 앱으로 회원가입을 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K-패스 도입은 그동안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던 시민들의 많은 호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시에서도 여러 매체를 통한 홍보 등 이용을 장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