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천안 특산품 부드럽고 달달한‘하늘그린 멜론’첫 수확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5/13 [11:22]

천안 특산품 부드럽고 달달한‘하늘그린 멜론’첫 수확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4/05/13 [11:22]


천안시를 대표하는 특화작목인 하늘그린 멜론이 지난 6일 첫 수확해 본격 판매를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천안시 수신면의 천안멜론농촌지도자회 이필영(73)씨는 시설하우스에서 지난 2월 초순경에 아주심기를해 가온 재배한 멜론을 무가온 보통재배보다 약 20여일 빠르게 출하를 시작헀다.

 

멜론 재배경력이 20년차인 베테랑 농업인 이필영(73)씨는 시설하우스 53개동(3.4ha)에서 심는 시기를 4차례로 나눠 5월 초부터 7월 말까지 멜론을 수확, 전량 직거래로 판매될 만큼 단골손님을 확보하고 있으며, ‘휴대용 비파괴 당도계를 활용해 당도가 16브릭스(Brix) 이상만 선별 수확해 고품질 멜론만 출하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늘그린 천안멜론상표로 유통되는 수신멜론은 40여 년의 축적된 재배 기술로 뛰어난 맛과 향을 자랑하고 홈런스타라는 무네트품종으로 과육이 부드럽고 당도가 높고 향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며 5월 말부터 6월 말까지 한 달간 본격적인 출하가 이뤄질 예정이며, 올해 재배규모는 110농가, 57ha에서 1,550여톤 생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천안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하늘그린 천안멜론의 상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우량종자 확보, 재배환경 개선, 병해충 조기 진단·처방 등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