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천안시, 자동차 부품업계 상생 이끈다…상생협력 공모 선정

충남도 컨소시엄 참여...국비 6억원 확보로 자동차부품업계 원·하청간 상생 ↑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5/31 [11:06]

천안시, 자동차 부품업계 상생 이끈다…상생협력 공모 선정

충남도 컨소시엄 참여...국비 6억원 확보로 자동차부품업계 원·하청간 상생 ↑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4/05/31 [11:06]

 

 

천안시는 충남도 및 도내 3개 시·군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고용노동부 주관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추가 공모에 자동차부품제조업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미래차 전환 등 자동차업계의 불확실한 여건 속에서 현대·기아차의 2·3차 이하 협력사들과 자동차부품업계의 근로여건 향상을 통해 자동차 산업 경쟁력을 제고 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지원 내용으로는 신규 채용인력에 대한 일자리채움 지원금(근속 시 최대 300만 원) 일자리도약 장려금(채용 기업에 최대 1,200만 원) 복리 후생지원(건강검진, 출산지원, 복지포인트) 등이 추진된다.

 

특히, 지원 연령을 59세로 확대해 청년층 뿐 아니라 중장년층의 고용 활성화에 기여하고 이를 통해 관련 업계에 숙련 인력 유입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

 

박상돈 시장은 중소협력사들은 신규·숙련 인력 부족 및 잦은 이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근로여건 개선을 통한 구인난 해소와 지속가능한 근무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