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미옥 충남도의원 “청소년 도박 예방‧치유 대책 적극 모색해야”

청소년 도박문제 해결 위한 충남도‧교육청‧경찰‧전문기관 협업 강조
“징계‧처벌보다 예방‧치유 프로그램 참여할 수 있는 실질적 대응 방안 마련을”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8:19]

박미옥 충남도의원 “청소년 도박 예방‧치유 대책 적극 모색해야”

청소년 도박문제 해결 위한 충남도‧교육청‧경찰‧전문기관 협업 강조
“징계‧처벌보다 예방‧치유 프로그램 참여할 수 있는 실질적 대응 방안 마련을”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6/10 [18:19]

 

 

충남도의회 박미옥 의원(비례·국민의힘)10일 제352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청소년 도박 예방 및 도박 중독 치유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여성가족부의 ‘2023년 사이버 도박 진단조사를 보면 도박을 처음 경험한 연령은 11.3세이며, 한국도박문제예방치유원의 ‘2022년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도박경험률은 38.8%에 달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0년간 10대 청소년 도박 중독 환자가 8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며 도박 예방 교육을 확대하고, 도박에 중독된 청소년이 자발적으로 치유에 나설 수 있는 적극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교육청과 충남도, 경찰, 전문기관의 적극적인 협업이 필요하다재학생뿐만 아니라 학교 밖 청소년과 청소년들의 보호자, 교사, 상담사 등 청소년 관계자 모두에게 효과적인 예방 교육을 확대하고, 중독 청소년의 징계와 처벌보다 스스로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실질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청소년들의 스마트폰 이용으로 도박에 대한 노출과 접근이 용이해져 도박 경험 나이가 낮아지고, 중독 청소년 수가 많아지고 있다도박 중독이 2차 범죄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도박을 개인의 문제로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사회적 문제로 함께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