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등교육 혁신 통해 대학 경쟁력 강화”

김태흠 지사, 제61차 실국원장회의서 촘촘한 라이즈 사업 기본계획 설계 등 주문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8:21]

“고등교육 혁신 통해 대학 경쟁력 강화”

김태흠 지사, 제61차 실국원장회의서 촘촘한 라이즈 사업 기본계획 설계 등 주문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6/10 [18:21]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전국 단위 대학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라이즈 사업 기본계획의 촘촘한 설계를 주문했다.

 

김 지사는 10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제61차 실국원장회의에서 내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지역혁신중심 대학 지원체계(라이즈, RISE)’ 사업에 대학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설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라이즈 사업의 큰 방향은 과다한 대학정원을 줄이고, 계약학과 확대·특성화를 통해 대학과 기업간의 일자리 미스매칭을 해결함으로써 대학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폐교 희망대학은 해산장려금 등 정부가 퇴로를 마련해 주도록 제도개선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앞서 지난 3일 도내 24개 대학 총장·부총장들과 고등교육정책협의회를 열고, 라이즈 사업 기본계획()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기본계획에는 지역혁신 성장을 견인하는 경쟁력 있는 대학 육성을 목표로 산업 연계 인재 양성 기반 마련 지산학연 협력생태계 구축 -학습-삶 연계 강화 성장과 나눔의 가치 기반 힘쎈충남 도약 등 4개 프로젝트, 17개 단위과제가 담겼다.

 

도는 앞으로도 의견수렴 과정을 통해 사업이 본격 시행되기 전 충남의 교육과 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14일부터 시행되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과 관련해서도 적극 대응을 주문했다.

 

특별법은 현재 중앙 집중형 에너지 시스템을 수요지 인근에서 우선 수급하도록 하는 것으로, 지역별 차등요금제의 근거도 담고 있다.

 

김 지사는 앞으로 인공지능(AI) 시대 등이 도래하면 전력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특별법 시행과 함께 전력이 곧 지역의 특장이 될 것이라며 석탄화력발전소 폐지도 현재의 전력량을 유지·확대하는 방향으로 대체건설 방안 등을 종합적인 시각에서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 전기요금 차등제는 내년도 도매요금을 시작으로 2026년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라며 도내 기업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달라는 뜻을 전했다.

 

이와 함께 의료계 파업 관련 도내 보건소-의료원 협업 시스템 마련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 외국인타운 조성 2025-2026 충남 방문의 해 집중 홍보 생활 폐기물 재활용률 제고 내포 아트빌리지 입주예술인 혜택 제공 재검토 등에 행정력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 지사는 “11일부터 18일까지 투자유치, 수출상담·지원 등을 위해 네덜란드, 체고, 헝가리 유럽 3개국을 순방한다. 이 기간 양 부지사를 중심으로 현안업무를 잘 챙겨 달라며 회의를 마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