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미영 아산시의원,“생활 폐수 시민 건강 위협... 대책마련 시급”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8:38]

김미영 아산시의원,“생활 폐수 시민 건강 위협... 대책마련 시급”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6/10 [18:38]

 

 

아산시의회 김미영 의원이 610, 249회 아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천수가 무섭습니까?를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김미영 의원은 ”2018년 신정호수에서 수천 마리 물고기 떼죽음과 2022년 아산시 폐수처리 업체가 고농도 폐수를 적정 처리하지 않은 채 무단으로 하천에 방류한 사건과 같이 폐수 방류로 아산 시민의 건강이 위협을 받고 있다라며 아산시의 물 환경과 안전에 대해 말했다.

 

김 의원은 모든 국민들이 후쿠시마 원전수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지만, 현재 아산시의 산업 폐수 배출량은 22년 기준 전국 8라며 전국 오염원 조사를 통해 파악만 할 뿐 단속 시스템이 얼마나 갖춰있는지 의문이라고 실시간 단속이 어려운 아산시 실정을 꼬집었다.

 

또한 고의로 방류하는 폐수뿐만 아니라 일반세차장과 스팀세차장, 출장 세차, 양동이 세차 등 세차 폐수와 빨래방 오염수, 축산 폐수 등 다양한 형태의 오염 폐수로 우리 지역의 물이 위협받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천안과의 경계 지역에서 축사와 양계장 폐수로 인한 악취 민원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천안시는 폐수 방류 단속 시스템을 도입하여 관리하고 있다라며 아산시도 어떻게 관리를 해야 하는지 검토 과정을 거쳐 실시간 수질 오염 사고 모니터링과 독성물질 유입에 대한 대응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라고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김미영 의원은 물은 우리의 땅과 먹거리, 우리의 몸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중요한 자원이므로, 후쿠시마 원천수만큼이나 생활폐수로 인해 우리의 생활이 위협받아선 안 된다라며 아산시의 물 환경 보호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이다라고 거듭 강조하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