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창수 힘쎈캠프, “상대는 더불어민주당, 내부 분열 다툼 멈춰야!”

김용부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09:13]

이창수 힘쎈캠프, “상대는 더불어민주당, 내부 분열 다툼 멈춰야!”

김용부 기자 | 입력 : 2024/02/15 [09:13]

 

국민의힘 천안시 병 이창수 예비후보 선거캠프인 힘쎈캠프14일 입장문을 통해 신진영 예비후보에게 내부 분열을 부추기는 비방전이 도를 넘었다며, “마타도어를 멈추고 실력과 정책으로 승부하라!”고 촉구했다.

 

힘쎈캠프는 지난 13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개최된 천안 병 시도의원 및 주요 당원들의 이창수 예비후보 지지 선언 관련, 신진영 예비후보가 주장한 시도의원 엄정중립 훼손, 합성사진 유포 및 위협 발언, 낙하산 논란 등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캠프 측은 신 예비후보 본인도 출마 선언 시 충남도의원 2명과 함께 천안시청 브리핑실을 찾았음에도, 이창수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시도의원에게는 경선 결정도 안 된 시점에 경선 기간 중 엄정중립 훼손이라며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통령의 선택을 받았다는 표현을 교묘하게 사용하며, 마치 대통령으로부터 자신이 천안 병 후보로 선택된 것처럼 선거사무소 외벽 대형현수막에 사진과 문구를 내걸고, 유권자들의 혼란을 가중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선거의무를 전면으로 훼손하는 자신의 행위부터 바로잡아 민폐를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캠프 측은 특히 신 예비후보가 클린 선거를 하자면서 선관위에 등록된 명백한 여론조사 결과를 담은 카드뉴스에 대해 ‘3류정치’,‘여론조작 꼼수라는 허위비방 카드뉴스를 만들어 배포하는 흑색선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마타도어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신진영 예비후보가 2020년 총선에서 천안을 지역구에 출마한 뒤 경선 탈락한 후 천안 병 지역구로 바꿔탄 점을 지적하면서, 천안 병에서도 탈락하면 다음엔 천안갑으로 출마할 것이냐며 신 후보 측의 낙하산론을 반박했다.

 

힘쎈 캠프는신 예비후보는 자의적 추측과 자기주장이 사실인 양 비방하는 행위가 모욕과 명예훼손 행위임을 명확히 인지하고 더 이상의 내부 분열을 부추겨선 안 될 것이라며 허위에 바탕한 언론전과 비방성 발언이야말로 본인이 주장한 클린 선거에 반대되는 불공정의 더티 플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 이상의 마타도어는 멈추고, 정책과 실력으로 정정당당한 경쟁에 임하기를 권한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캠프 측은 22대 국회의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과반 이상의 의석을 확보해, 대통령과 우리 당이 자유와 공정의 기치를 들고, 더 나은 대한민국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공정한 방식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는 다짐을 함께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