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큰 일교차…벼 육묘 시 뜸묘·입고병 ‘주의’

도 농업기술원 “고온·저온·과습 피해야”…육묘 환경관리 강조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5/20 [09:21]

큰 일교차…벼 육묘 시 뜸묘·입고병 ‘주의’

도 농업기술원 “고온·저온·과습 피해야”…육묘 환경관리 강조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5/20 [09:21]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9일 최근 큰 일교차로 인해 벼 못자리 뜸묘와 입고병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농가의 육묘 환경관리를 강조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달 15일부터 한 달간 평균 기온은 평년보다 3높은 15, 일교차는 평년보다 1높은 13로 나타났다.

 

이러한 기상 여건은 육묘의 저항력을 약하게 만들어 생리장해를 일으키며, 잎이 급격하게 마르면서 뜸묘와 입고병 등이 발생하기 쉬운 조건이 된다.

 

 

벼 못자리 뜸묘 및 입고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육묘장 온도와 습기를 알맞게 유지하고 투광률이 높은 차광막을 사용해 햇볕이 잘 들게 관리해야 한다.

 

 

김정태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지도사는 못자리 설치 후 이상저온이 발생하면 생육이 지연되고 병해 발생률이 높아지는 만큼 보온을 철저히 해야 하고, 고온 등 이상기온 발생 시에도 부직포 조기 벗기기, 하우스 못자리 환기 등 세심하게 관리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