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베이밸리 건설 실무추진단 ‘가동’

도, 20일 실무추진단 첫 회의 개최…20개 핵심사업 본격화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5/20 [17:28]

베이밸리 건설 실무추진단 ‘가동’

도, 20일 실무추진단 첫 회의 개최…20개 핵심사업 본격화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5/20 [17:28]

 

 

충남도가 대한민국 경제 성장을 이끌 베이밸리 건설을 위한 실무추진단을 꾸리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도는 2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베이밸리 건설 실무추진단’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전형식 정무부지사를 비롯한 베이밸리 건설 실무추진단, 충남연구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회의는 실무추진단 운영계획 설명, 베이밸리 기본계획 보고, 사업별 추진계획 보고 및 종합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실무추진단은 단장 정무부지사, 부단장 도 균형발전국장을 비롯해 과장급 도 관계 공무원 16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했다.

 

베이밸리 사업이 아산만 일대를 반도체·수소 등 대한민국 4차산업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경제 거점으로 육성하는 민선 8기 도정 핵심 과제인 만큼 산업 육성, 인재 양성, 정주 환경 조성, 사회간접자본(SOC) 등 다양한 분야의 전략을 추진하고자 16개 부서를 포함해 실무추진단을 꾸렸다.

이날 첫 회의에선 베이밸리 건설 실무추진단 운영계획을 공유했으며, 홍원표 충남연구원 책임연구원이 베이밸리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20개 베이밸리 핵심사업과 50개 세부과제에 대해 논의하고 구체적인 추진 방안을 모색했다.

 

 

베이밸리 핵심사업으로는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베이밸리 탄소중립 산업벨트 구축 이코노믹 시큐리티 섹터 조성 반도체·미래 모빌리티산업 육성 바이오·신소재 산업 육성 ···연 연구개발(R&D) 혁신 역량 강화 기업 지역 인재 채용 목표제 도입 청년 창업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또 전 세계 관계망으로서 가교 역할을 위해 충남 경제자유구역 개발 베이밸리 개발청 설립 선진 이민제도 기반 조성 한국형 국제교육도시 조성 중 초국경 고속교통 구상 중부권 특화항공거점 조성 세계적 복합항만 조성에도 나선다.

 

 

이와 함께 케이-스페이스(K-SPACE) 개발 베이밸리 순환 고속도로 건설 베이밸리 순환 철도 건설 케이(K)-골드코스트 조성 지속가능한 생태환경 조성 베이밸리 생활 지원 기반 확충을 추진해 베이밸리를 초거대 도시 연결권(메가리전)의 중심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앞으로 실무추진단은 정기 회의를 열어 사업별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실행력을 제고해 국가 정책화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전 부지사는 베이밸리 건설은 미래 50, 100년 먹거리 확보를 위해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사업 추진 시 문제가 있다면 규제 혁신, 적극 행정 제도 등을 활용해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